Notice»

Archive»

« 202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08-05 07:37

그참, 사이다 마신 것처럼 잘 지적해줬다.

사실, 누가 누구를 욕하고 지적할 상황은 아닌 것 같기도 하지만 어쨌든 현재로서는 더 가진 다수 집권 여당이 좀 모양 빠지게 됐다.

젊은 정치인, 야당 대변인의 말을 잘 새겨 듣길 바란다.

대책없이 덤비다 코 무릴 수도 있다.

게다가 이젠 지지율이 예전 같지 않지 않나?

 

배현진 미래통합당 원내대변인. 뉴스1

 

배현진 미래통합당 원내대변인은 8월1일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로 나선 김부겸 전 의원을 겨냥해

“장관까지 지내신 분이 어찌 격 떨어지는 말씀을 함부로 뱉으셨을까요”
 
앞서 김 전 의원이 민주당의 법안 처리 강행에 “의회 독재”라며 반발한 통합당을 향해 “누가 누구더러 독재라고 눈을 부라리느냐, 발목잡기와 무조건 반대만 하다 21대 총선에서 이미 심판받지 않았느냐”고 비판한 데 대한 반응
 
배 원내대변인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민주당 내 합리적 인사라는 그간의 평판도 전당대회용 생존 몸부림 앞에 무력해지나 싶다”

 

“본인께서도 21대 총선에서 지역민들께 심판 받은 당사자 아니시냐”

“집권여당의 당권 도전자라면 응당 책임있는 자세로 민주당 내 살아있는 양심을 되살리는데 전력해야 마땅하다”

 


“정책 시뮬레이션도 없이 마구잡이로 쏟아내는 문재인 정권의 주먹구구 정책들에 ‘차라리 손 놓으라’는 전문가들의 조언과 국민의 비명에 가까운 호소가 이어지는데 야당 공세할 흥이 과연 오르냐”

“청와대와 그 하명정당의 속도전 부작용을 왜 국민만 감당해야 하느냐”
 
“국회법에 적시된 토론도, 절차도, 상대 정당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도 없이 일방 통행하는 광기를 멈추고 입법부의 정부 견제 역할을 지키는데 일익해야만 한다”

“21대 총선에서 심판 받은 전 행정안전부 장관님, 당 대표 도전 전에 입법독재의 끝은 국민의 준엄한 심판뿐임을 명심하시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