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Archive»

« 2021/3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03-03 17:00

반응형

더불어민주당 색채가 있다. 그걸 감추지 못하는 것이 그들의 본질이다.

갑자기 언론을 통해 이상한 괴담몰이가 시작되어 놀랐다. 이미 탈원전으로 전기세가 오르고, 전기 부족현상으로 화력발전소 가동률이 높아지고, 미세먼지가 서쪽으로부터 유입되어 한반도에 미세먼지가 가득했던 것을 알고 있다.

그나마 코로나가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해줘서 단기적으로나마 골치를 덜 썩였을 것이다.

뻔한 거짓말을 하는 이유는 기본 지식이 얕기 때문일 것이다. 시류에 편승했지, 기본적인 상식이 없는 것이다. 이른바 헛발질인데, 임기동안 계속 그러고 있다.

 

국민들에게 코로나공포로 겁박을 하다가, 이제 과하다는 걸 눈치 채는 순간, 이젠 원전 피폭으로 전국민에게 사기를 치는 것인가?

탈원전 때부터 거짓말을 알아봤다.

 

https://www.chosun.com/economy/science/2021/01/15/ZVN6FYHZAZHMFLLQT4KMZ6DEUU/?outputType=amp 

 

여당이 괴담몰이 ‘원전 삼중수소'...전문가들이 말하는 진실

 

www.chosun.com

여당이 괴담몰이 ‘원전 삼중수소'...전문가들이 말하는 진실

 

월성 원자력발전소가 방사성 물질의 하나인 삼중수소를 기준치 넘게 유출했다는 언론 보도에 이어 여당 의원들이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진상 조사를 요구하고 나서 논란이 되고 있다. 원전 운영사가 기준치를 넘는 삼중수소 유출을 확인하고도 제대로 조사하지 않았다고 은폐 의혹까지 제기됐다. 하지만 원전 운영사나 정부 규제 기관, 학계 모두 과학적 사실에 맞지 않는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일부 언론과 정치권에서 제기한 의혹에 대해 전문가들이 팩트체크를 했다.

일상에서 노출되는 방사능을 삼중수소가 배출하는 방사능 양으로 환산하면

1. 기준 18배 검출? 유출 주장 비과학적, 기준 넘지 않아

―월성 원전에서 관리 기준의 18배에 이르는 삼중수소가 검출됐다?

삼중수소가 검출된 것은 사실이지만 기준을 넘은 것은 아니다. 원전 운영사인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은 지난해 4월 터빈건물 하부 지하 배수관 맨홀에서 리터당 71만3000베크렐의 삼중수소를 검출했다. 1베크렐은 1초에 방사선이 하나 나오는 양이다. 정범진 경희대 교수는 “관리 기준인 리터당 4만 베크렐은 원전에서 외부로 물을 배출할 때 적용되지, 부지 내부에 고인 물은 적용 대상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한수원은 맨홀에 고인 물을 바로 회수해 리터당 13베크렐로 희석하고 배출했다고 밝혔다.

2. 삼중수소 자연엔 존재 안하다? 인체서도 방사선 나와

―삼중수소는 자연계에 존재하지 않는 인공 방사성 물질이다.

삼중수소는 원전뿐 아니라 자연에서도 생성된다. 삼중수소는 일반 수소보다 원자핵 무게가 3배 무거운 물질이다. 자연에서는 우주에서 오는 고에너지 입자인 우주선(宇宙線)과 대기 물질의 상호 작용으로 생성된다. 매년 이 방식으로 지구 전체 대기에 200그램 이상 삼중수소가 만들어진다. 인체에서도 방사선이 나온다. 이를 삼중수소양으로 환산하면 연간 1600만 베크렐이다.

3. 월성 주변 지역주민 年피폭량? 바나나 6개 섭취하는 양

―방사능에 오염된 지하수가 원전 부지 바깥으로 확산됐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원전의 배기구로 배출되는 삼중수소는 빗물을 통해 땅으로 떨어진다. 하지만 지난해 한수원이 지하수를 조사했더니 월성 원전 주변 지역 중 나산, 울산, 경주는 삼중수소가 검출되지 않았고, 봉길 지역만 세계보건기구(WHO) 식수 기준인 리터당 1만 베크렐의 0.05%에 못 미치는 4.8베크렐이 검출됐다. 정용훈 KAIST 교수는 “월성 주변 지역 주민의 삼중수소로 인한 1년간 방사선 피폭량은 바나나 6개나 멸치 1g을 섭취하는 양”이라고 밝혔다. 진영우 한국원자력의학원 박사는 “삼중수소는 방사선이 워낙 약해 일부에서 말하는 갑상선암의 원인이라고 보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4. 차수막 파손? 수조에서 누설땐 다른 방사성 물질 나와야

―방사성 물질의 확산을 막아주는 차수막도 파손됐다.

사용후핵연료 수조의 차수막이 손상됐다면 바깥에 고인 물의 방사능 농도가 크게 올라가야 한다. 한수원은 차수막 밖에 고인 물의 방사능 농도가 2000베크렐이어서 공기 중의 삼중수소가 물로 옮겨온 정도라고 설명했다. 원안위 산하 원자력안전기술원의 이종국 박사도 “사용후핵연료 수조에서 누설됐다면 세슘 등 다른 방사성 물질이 나왔어야 한다”고 밝혔다.

5. 유출 은폐? 규제 당국과 지역 주민에게 이미 알려

―은폐 의혹이 있다.

한수원은 “2019년 4월 삼중수소를 검출하고 규제 당국에 보고했으며, 그 다음 달 차수막 손상과 보수계획도 안전협의회, 민간환경감시기구 등 지역 주민에게 알렸다”고 밝혔다. 김기환 원안위 원자력안전과장은 “작년 6월 한수원이 관련 보고서를 냈고, 원자력안전기술원이 기술적으로 검토했다”고 밝혔다. 안전기술원 이종국 박사는 “누설 가능성도 점검 중이지만 현재로선 배기구에서 공기 중으로 배출된 삼중수소가 빗물을 통해 원전 부지에 축적됐다고 본다”고 말했다. 한수원이 같은 맨홀에 방사성 물질이 없는 깨끗한 물을 두고 공기만 통하게 했을 때도 그 이상 농도로 삼중수소가 검출됐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리버틴 2021.01.21 08: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전하다고 하는 인간들 가족들과 그지역에 꽁짜사옥 지급해서 강제입주추천합니다.

    • Favicon of https://dobioi.com BlogIcon dobioi 2021.01.21 12: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공짜로 주면 생각해볼께요.
      월성원자력발전소 옆 바다가 물이 따뜻해서 헤엄치기 좋았는데...(옛날 경험)

  2. 정상기 2021.01.21 16: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국 환경청 식수허용기준은 740크래럴이하 라는데.
    식수는 환경청 기준 따라야 하는것 아닌가요?
    다른 나라도 환경청 기준도 미국과 비슷할것 같은데.
    우리나라 환경청의 기준이 맞는것 같은데. 저 사람들 전문가 맞는지 믿음이 안가나요?

    • Favicon of https://dobioi.com BlogIcon dobioi 2021.01.21 18: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기도 하네요.
      하지만 중요한 건 현재 일상에서 피폭되는 거와 얼마나 차이가 있으며, 후유증은 없는 수준인가? 위험 수준인가? 가 궁금합니다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