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Archive»

« 2021/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12-02 20:39

반응형

놀랍게도 카카오택시가 장난 아니게 편리하게 퍼져있는 걸로 알고 있다. 초기에 몇차례 이용해봤고, 결제나 호출, 예약이 가능해서 편리하다 생각 들었다.

 

세상이 바뀌고 있구나 하는 생각을 해보게 됐다. 나름의 의미 있는 꼭지 역할을 하고 있다는 걸 알 수 있다.

 

반대로 토스는 카카오를 따라잡으려는 것 같지만, 좀 다른 양상으로 달리는 것 같고, 또는 아닌 것도 같아서, 현재로서는 애매하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하지만 이정도 판을 깔아놓는 걸로 보아, 대단하다 할 수 있다. 이미 토스뱅크가 오픈한 것 같고, 또 여러가지 유사하지만 약간 결이 다른 분위기를 보여주고 있고,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이것 저것 끼워넣고 있는 것으로 보여진다.

 

 

지금까지의 행보로 볼 때 나쁘지 않아 보인다. 내용은 좀 더 살펴봐야겠으나, 표면으로 파악된, 느껴지는 분위기는 심상치 않다고 판단할 수 있겠다.

 

아마 뚜껑을 열어보면 깜짝 놀랄 세상을 만들어낼 가능성이 높다고 보여진다. 툭툭 던져 보아, 실력을 확인할 날을 기대해 본다.

 

엉터리 앱을 여러개 설치해야 하는 다른 서비스와는 달리, 한 개의 앱으로 어떻게든 만들어 돌려보려는 아이디어는 좋아보인다.

 

기존 금융권 앱이 계속 새끼를 치듯 만들어지며 설치되는 걸 생각하면 스트레스 받는다. 핸드폰을 금융앱을 설치하기 위해 사용하는 것이 아닌데, 계속 추가로 앱을 설치하고 있어 스트레스다.

 

토스가 발을 뻗치고 있는데, 과연 앞으로 어떻게 발전, 또는 퇴보할지 궁금할 따름이다.

 

 

 

 

토스, 타다 인수로 12월부터 우티와 택시호출 2·3위 경쟁

카카오모빌리티가 독주해 온 국내 모빌리티 업계에 경쟁의 전운이 감돌고 있다. 최근 금융 플랫폼 토스가 모빌리티 스타트업 '타다'를 인수해 이 업계에 뛰어들었으며, 연말에 새로 출범하는 우

m.nocutnews.co.kr

토스, 타다 인수로 12월부터 우티와 택시호출 2·3위 경쟁

 

2021-10-10 10:53

 

토스 "가맹택시에 집중"…1위 카카오T와는 격차 커

 

타다 제공

 

카카오모빌리티가 독주해 온 국내 모빌리티 업계에 경쟁의 전운이 감돌고 있다.

 

728x90

 

최근 금융 플랫폼 토스가 모빌리티 스타트업 '타다'를 인수해 이 업계에 뛰어들었으며, 연말에 새로 출범하는 우버·티맵모빌리티의 합작사 '우티'도 고객 확대에 적극적으로 나설 전망이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토스 운영사 비바리퍼블리카는 쏘카가 보유한 타다 운영사 VCNC 지분 60%를 인수하기로 했다. 토스는 12월 중 타다 서비스를 리뉴얼해 선보일 계획이다.

 

SMALL

 

현재 국내 모빌리티 시장은 카카오가 사실상 장악하고 있으며, 2위인 우티나 3위인 타다와 큰 격차를 유지하고 있다.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모바일인덱스에 따르면 올해 8월 기준 택시 호출 앱의 월간활성이용자수(MAU)는 카카오T가 1천16만명이었고, 우티는 86만명, 타다는 9만명이었다.

 

카카오T 앱 시작 화면. 카카오T 앱 캡처

 

 

1위는 물론이고 2위와도 큰 차로 뒤지고 있는 타다를 인수키로 한 토스는 모빌리티 시장에서 적극적으로 경쟁하기보다 토스 결제 등 금융 사업의 외연을 확장하겠다는 입장을 공식적으로 내놓고 있다.

 

하지만 의미있는 성과를 위해 시장점유율을 확보하는 것이 필수적인 만큼, 공격적인 프로모션으로 사용자를 늘리려는 시도를 할 수밖에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토스는 당분간 타다 브랜드와 앱을 그대로 유지한 채 플랫폼의 가맹사업을 확장하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카카오모빌리티·우티처럼 중개 사업이나 대리운전 시장에 진출하는 것은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설명했다.

 

토스는 서울지역 기준 콜 발생시 5분내 배차를 목표로 삼고 있다. 이를 위해 인수 직후부터 운행 대수 확대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토스증권이 첫 계좌개설 고객에게 주식 1주를 지급하는 이벤트로 폭발적 반응을 얻었던 것처럼 소비자 대상 대규모 프로모션도 진행할 것으로 전망된다.

 

토스 관계자는 "타다가 승차 경험의 질을 바꿨다는 평가를 받아왔는데, 서비스 질을 유지하기 위해 가맹사업을 늘리는 것에 집중하려고 한다"며 "기사와 이용자 모두 기존 업체와 다르다고 느낄 수 있는 혜택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기존 업체인 카카오모빌리티와 우티는 토스의 등장에 긴장하는 모양새다.

 

특히 통합 앱 출시를 앞둔 우티는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우티는 연내 출시할 우버와 티맵모빌리티 통합 앱의 베타 테스터를 이달 말까지 운영 중이다. 베타 테스터는 서울 내 이동 시 우티 앱으로 결제되는 택시 요금을 30% 할인받는다. 우티 역시 그동안 확보한 투자액을 바탕으로 통합 앱 출시 시점에 맞춰 프로모션 공세를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업계 관계자는 "토스는 여러 분야에서 공격적인 프로모션을 하는 것으로 유명하다"며 "젊은 세대가 많이 사용하는 토스 결제와 타다의 시너지가 있을 것으로 예상돼 모빌리티 시장 영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업계 다른 관계자는 "그동안 모빌리티 시장 플레이어가 카카오, 티맵밖에 없다시피 했는데 토스가 뛰어들면서 업계가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용자 입장에서도 선택권이 확대돼 긍정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시사窓 > 경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파일첨부] 뿌리는 탈취·살균제 '과장광고' 봇물…살균력 0.45%도 한국소비자원 살균·향균 성능 표시·광고 온라인 판매 분사형 제품 20개 살균력 시험검사 실태조사  (0) 2021.10.14
한국 닥터둠 파멸 김영익 교수 평생 못 본 폭락 준비 이례적인 상승 곧 폭락 시장이 불안한 흐름 전 세계적 탄소 제로 열풍 전기차 2차전지 시장 기대  (0) 2021.10.12
토스, 타다 인수로 12월부터 우티와 택시호출 2·3위 경쟁 토스 "가맹택시에 집중"…1위 카카오T와는 격차 커 카카오모빌리티 독주 국내 모빌리티 업계 경쟁 전운  (0) 2021.10.12
변호사비 대납 의혹 속…S사 곳곳에 이재명 변호인·측근 포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산넘어 산 이 지사에게서 수임료 명목으로 현금 3억원과 3년 후 매도가능 상장사 주식 20여억원 상당 수령 ..  (0) 2021.10.10
경찰, 대장동 의혹 남욱 변호사 소재지 인터폴 공조요청 2009년 대장동 개발 사업 주도 인물 8천여만 원 투자 1천억 원이 넘는 배당금 수사 본격화되기 직전 미국 출국 검찰 여권무효 요청  (0) 2021.10.09
숟가락 얹으려던 민노총에... 스벅 트럭 시위 측 “필요없다” 스타벅스 직원들 처우개선 요구 문구 적힌 트럭 정차 본사의 과도한 마케팅 행사와 인력 부족 개선 요구  (0) 2021.10.09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