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온라인 패션 스토어 무신사 신발 주문했는데…쥐 2마리가 나왔어요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 '무신사에서 죽은 쥐를 보내줬습니다’라는 글 위탁 상품 배송 과정?

시사窓/경영 직장

by dobioi 2021. 10. 23. 09:08

본문

반응형

참 쉽지 않다. 창고가 제대로 관리될 수 있어야 하는데, 문제는 환기를 위해 창문을 열거나 환기구 등을 통해서 해충이나 쥐가 이동할 수 있다는 것이다.

 

완전 사방이 막혀 있는 곳이더래도 마찬가지로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출입구로 들어갈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은 창고 관리에 문제가 있다고 봐야할 것이다. 상황이 바뀐 건데, 관리자가 바뀌었거나, 여의치 않아 창고를 바꿨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을 거 같다.

 

쥐덫이라도 설치해야 이런 문제가 없을까?

아니면 아예 해외에서부터 들어온 것일까?

 

 

 

“무신사서 신발 주문했는데…쥐 2마리가 나왔어요”

무신사서 신발 주문했는데쥐 2마리가 나왔어요

www.chosun.com

“무신사서 신발 주문했는데…쥐 2마리가 나왔어요”

 

김소정 기자

입력 2021.10.22 17:06

 

온라인 패션 스토어 ‘무신사’에서 배송된 신발박스 안에서 쥐가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무신사 측은 “고객에게 환불 및 보상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픽사베이

 

21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무신사에서 죽은 쥐를 보내줬습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17일 무신사에서 컨버스 한족을 구매했고, 20일 배송이 왔다. 퇴근 후 택배상자를 들고 집으로 들어왔다. 기분 좋은 마음으로 택배상자를 뜯는데 상자 안에 박스가루와 종이가루가 엄청 쌓여 있었다. 택배박스를 활짝 열었는데 신발 상태고, 신발박스 상태고 엉망이었다. 마치 누가 갉아먹은 듯이. 100% 직감했다. 이건 쥐라고. 아니나 다를까 신발박스 옆으로 쥐 한마리가 살아서 움직였다”고 주장했다.

 

작성자는 쥐를 보고 너무 놀라, 박스는 그대로 두고 방으로 도망쳤다고 한다. 작성자는 “다시 (방 밖으로) 나가서 수습을 하려는데 쥐 한마리가 밖으로 나와서 그거 잡는다고 생난리를 쳤다. 어떻게 걸레로 잡아서 택배박스에 넣고 밀봉해서 문 밖에 뒀다. 이후 다시 택배박스 들고 1층까지 내려가서 쥐를 방생해줬다”고 말했다.

728x90

 

다시 집으로 돌아온 작성자는 더 놀라운 상황에 직면했다. 박스 안에 죽은 쥐 한 마리가 있었던 것이다. 작성자는 “진짜 가관이다. 사람한테 죽은 쥐를 보내는 건 재수 붙으라고 고사 지내는 거냐. 너무 놀라고 우울해서 아무것도 못했다. 잠도 제대로 못잤다”고 말했다.

SMALL

무신사 관계자는 22일 조선닷컴에 “고객이 위탁 상품 배송 과정에서 불편을 겪은 점을 확인했다”며 “현재 무신사와 브랜드사 모두 고객에게 환불 및 보상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또한 이번 상황의 발생 원인을 정확히 파악하여 사후에 동일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책 마련 등 만전을 기하겠다”고 했다.

'시사窓 > 경영 직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KT 인터넷 장애…'디도스' 지목했다가 '설정 오류 탓' 정정 2시간여 만에 설정 오류에 따른 장애라고 정정 북한해킹이라고 하기에는 어려운 상황 위기관리위원회를 즉시 가동  (0) 2021.10.25
KT발 통신대란, IT 강국의 민낯… 아현 사태 잊었나 1시간 가량 부동산 매각·장비 집중 화재 방지 못해 황창규 前 회장? 통신 3사 중 투자 적어 정부, 시정명령 중국장비 해킹 취약?  (0) 2021.10.25
온라인 패션 스토어 무신사 신발 주문했는데…쥐 2마리가 나왔어요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 '무신사에서 죽은 쥐를 보내줬습니다’라는 글 위탁 상품 배송 과정?  (0) 2021.10.23
대리수술 의혹 관절병원 미승인 줄기세포 치료도? 연세사랑병원 미승인 의료기기 업체 보관비 병원 측 업체 병원과 관계 없어 병원장이 지분 100% 보유  (0) 2021.10.22
백현동 녹지 아파트 이재명 용도 4단계 상향 직접 결재 사업 시행 ‘성남알앤디PFV’ 대주주인 아시아디벨로퍼 2015년 1월 이 지사옛 측근 김모씨 2015년 9월 성남시 용도 변경 확정  (0) 2021.10.20
[동영상] MRI 자력에 2m 옆 산소통 빨려들어갔다, 검사 받던 환자 숨져 128㎝ 산소통 금속제 물품 둬선 안 된다 기본적인 안전 수칙 지키지 못해 발생 초보적 이례적 사고  (0) 2021.10.18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