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연간 총급여 7800만 원 봉급자 근소세 54만 원 감소 소득세 과세표준 하위 2개 구간 상향 조정 근로자 식대 비과세 한도 10만→20만 원 과세표준 하위 구간 조정에 고소득자도 감세 혜택

시사窓/경제

by dobioi 2022. 7. 22. 18:52

본문

반응형

이걸 환영할 수도 있고, 또 반대할 수도 있다. 문제는 문재인정부에서 세금이 많이 걷혔다는 기사를 봤다. 어떻게 된 건지 모르겠지만, 국민들은 어려울 때 세수가 늘어나서 이상한 세상이 되었다는 생각을 할 정도다.

 

현재 또 감세를 하려는 것 같은데, 아마도 이전 5년간 증세한 부분을 결국 제자리로 돌려놓는 것으로 생각된다.

 

물론 문제는 이 상황을 바라보는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 입장이 다르다는 것이다.

 

반응형

일단 직장인이나 사업자, 법인은 오히려 좋아진 상황이다. 수입이 늘어났을 수도 있지만, 물가가 올라서 같이 오른 급여나 수입을 어느 정도 보완했다는 생각을 할 수 있다.

 

반대로 근로자가 세금을 조금 덜 내고 수익을 더 챙겨가는 것이 잘못이라도 보는 입장에서는 정부의 수익을 문제 삼는 건지, 아니면 그냥 국민의힘이라서 반대하는 건지 모르겠다.

 

알지 못하겠는 세상이다. 언론과 여론과 국민과 정부가 각각 다른 꿈을 꾸고 있는 건지 의심스럽고, 어떻게 모두에게 행복을 안겨줄 수 있을지 고민스럽겠다.

 

728x90

尹정부 노동정책

연간 총급여 7800만 원 봉급자 근소세 54만 원 ↓

 

CBS노컷뉴스 이희진 기자 2022-07-21 16:00

 

소득세 과세표준 하위 2개 구간 상향 조정…근로사 식대 비과세 한도 10만→20만 원

 

스마트이미지 제공

 

 

정부가 21일 '2022년 세제개편안'을 통해 "서민과 중산층 세 부담 완화를 위해 소득세 과세표준 하위 2개 구간을 상향 조정하겠다"고 밝혔다.

 

현행 소득세법은 소득세 과세표준 구간을 8개로 나눠 최하위 '1200만 원 이하'에는 6%, 그다음 '1200만 원 초과 4600만 원 이하'에는 15%의 세율을 적용하고 있다.

 

또, 통상 '중산층 구간'으로 인식되는 '4600만 원 초과 8800만 원 이하'에 적용되는 세율은 24%이다.

 

소득세 과세표준 구간 조정 내역.

 

정부는 소득세법을 개정해 최저세율 6%가 적용되는 과세표준 구간을 '1400만 원 이하'로 올리기로 했다.

 

최저세율 적용 과세표준 구간은 2008년 이후 줄곧 1200만 원 이하로 유지되다가 14년 만에 상향되는 것이다.

 

15% 세율 적용 구간도 '1400만 원 초과 5천만 원 이하'로 상향된다.

 

 

과세표준 하위 구간 조정에 고소득자도 감세 혜택

 

이렇게 되면 과세표준 5천만 원(연간 총급여 7800만 원)의 경우 세율이 기존 24%에서 15%로 낮아지면서 세액도 530만 원에서 476만 원으로 54만 원이 줄어든다.

 

그런데 누진세율 구조인 소득세 특성상 하위 구간 과세표준을 상향 조정하면 누진공제액 상승 효과로 고소득자에게까지 감세 혜택이 돌아간다.

 

과세표준이 5천만 원을 넘는 구간들의 누진공제액이 일괄적으로 54만 원씩 늘면서 8800만 원 초과 고소득자 구간도 그만큼 세액이 줄어드는 것이다.

 

소득세 과세표준 구간 조정에 따른 세 부담 변동.

 

이에 정부는 총급여 1억 2천만 원 초과자에 대한 근로소득세액공제 한도를 기존 50만 원에서 20만 원으로 30만 원 축소해 고소득자 감세액을 24만 원으로 낮추기로 했다.

 

하지만 그렇게 하더라도 감세액이 최하위 과세표준 구간인 1400만 원 이하보다 훨씬 커 소득세 과세표준 구간 조정을 두고도 '부자 감세' 논란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번 과세표준 구간 조정으로 줄어드는 세액은 과세표준 1400만 원(총급여 3천만 원)은 8만 원에 불과하고 과세표준 2650만 원(총급여 5천만 원)은 18만 원에 그친다.

 

 

"근로자 1인당 최대 80만 원 수준 소득세 부담 경감"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저소득자 감소 세액이 작은 것은 애초 납부 세액이 적기 때문"이라며 "세액 감소율은 저소득자가 고소득자보다 훨씬 크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번 과세표준 구간 조정으로 내년부터 2027년까지 5년간 근로소득세 수입이 1조 6천억 원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소득세 과세표준 구간 조정은 근로소득자를 비롯해 종합소득자 및 양도소득자의 내년 1월 1일 이후 발생 소득분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정부는 근로자 식사비 부담 완화를 위해 식대에 대한 소득세 비과세 한도도 현행 월 10만 원에서 20만 원으로 올리기로 했다.

 

300x250

매달 식대로 20만 원을 받는다면 총급여 4천만~6천만 원 근로자는 연간 약 18만 원, 총급여 8천만 원 근로자는 연간 약 29만 원의 세금이 추가 경감된다는 설명이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은 "소득세 과세표준 구간 조정과 식대 비과세 한도 확대로 1인당 최대 80만 원 수준의 소득세 부담이 경감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간 총급여 7800만 원 봉급자 근소세 54만 원 ↓

근로사 식대 비과세 한도 10만→20만 원

m.nocutnews.co.kr

 

반응형

'시사窓 > 경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금리 오르니 월세로 갈까 전세 대란 아닌 월세 대란 온다 상반기 지난해 대비 월셋값 상승 전셋값 하락 이자 부담에 전세 수요 월세로 하반기까지 월셋값 계속 상승할 것  (0) 2022.07.27
인력도 월급도 적다 공공기관 사람들 동의하십니까? 보수는 높고 사람은 많지만 방만 경영이 심각하고 생산성은 민간보다 떨어진다 일반 국민들과 공공 기관 전문가의 절반 이상의 생각  (0) 2022.07.26
연간 총급여 7800만 원 봉급자 근소세 54만 원 감소 소득세 과세표준 하위 2개 구간 상향 조정 근로자 식대 비과세 한도 10만→20만 원 과세표준 하위 구간 조정에 고소득자도 감세 혜택  (0) 2022.07.22
원/달러 환율 10거래일간 변동표 단기(10D) 중기(3M) 장기(3Y) 변동 추이 오랜만에 환전 도전 1100원대 시절 입금된 달러 결국 1300.80원으로 환전함 (feat. 애드센스)  (0) 2022.07.21
120명 파업 10만명 삶 파괴 대우조선 직원 시민 3.5㎞ 인간띠 민변 등 파업 지지단체는 희망버스 조직 하청지회 조합원 400여 명 중 120여 명 임금 30% 인상 요구 파업 대우조선해양 노조  (0) 2022.07.15
1조원대 펀드사기 옵티머스 김재현 대표 징역 40년 확정 1조 원대 펀드 사기 혐의 옵티머스자산운용 대표(52) 대법원 초대형 금융사기 평생 참회하라 벌금 5억 원 추징금 751억7500만 원 그대로 유..  (0) 2022.07.14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