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Archive»

« 2020/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12-03 13:48

반응형

뉴스에서 나오길래 뭔가 했다.

이런 책들이 있었구나 싶었다.

 

보는 시각차가 이렇게 첨예하게 다를 수 있는 건, 일단 우기면 진실 같아보이는 꼼수에서 비롯된 것이라 생각된다.

 

사실 직접 해명하고, 법의 심판을 받으면 될 일이고 그렇기 되겠지만 현재로서는 왈가왈부할 수밖에 없는 것이라 생각된다.

법의 심판과 민심의 김판을 받게 될 것이라 본다.

 

안타깝게도 진실이 권력 앞에서 왜곡되는 일이 하도 많아서, 이번 건도 어떻게 진행될지 초미의 관심이 불붙는 것 같다.

 

흥미진진해진다.

 

검찰개혁과 촛불시민, 오마이북검찰개혁과 촛불시민?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민주주의는 어떻게 끝장나는가”, 천년의상상한번도 경험헤보지 못한 나라!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민주주의는 어떻게 끝장나는가”

COUPANG

www.coupang.com

 

검찰개혁과 촛불시민

COUPANG

www.coupang.com

검찰개혁과 조국대전. 2:검찰 쿠데타, 차이나랩검찰개혁과 조국대전 2

 

검찰개혁과 조국대전. 2:검찰 쿠데타

COUPANG

www.coupang.com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진보 인사의 정부 비판…‘조국 흑서’ 발간 첫날 5000부 매진

 

진보 성향 인사들 저자로 참여 조국 사태/ 문재인 정부 전반 비판

‘조국 흑서’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

25일 초판 5000부가 완판

 

진중권·권경애·서민 등 5명 대담 엮어
조국 사태 우호적으로 본 ‘백서’ 반박
사모펀드·입시의혹 등 첨예한 입장차

 

‘천년의상상’의 선완규 편집자

“대형서점의 주문이 밀려와 1만부를 추가로 인쇄하고 있다”

 

전우용 역사학자, 최민희 전 의원 등 조국 사태를 우호적 시각

‘조국백서’ 『검찰개혁과 촛불시민』 반박용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 출신 권경애 변호사, 참여연대 출신 김경율 회계사 등 5명의 대담
 

 

검찰개혁과 촛불시민,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

조국 흑서 vs 조국 백서 : 다룬 주제 같지만 집필 동기/시각 판이

조 전 장관 일가의 돈이 들어간 사모펀드의 성격, 조국 관련 의혹을 보도한 언론에 대한 입장 첨예
 
김경율 회계사

“(조 전 장관이) 처음에는 ‘5촌 조카가 코링크PE에 관여한 바 없다’, ‘간접투자라고 해서 블루펀드에 가입했을 뿐이다’고 했다”

“이후 2015년 12월 코링크PE에 5억원을 넣었고 2017년에도 5억원을 추가 투자한 사실이 밝혀지자, 그 돈은 투자가 아니라 대여한 것이라는 식으로 입장을 바꿨다”

 

코링크PE : 조 전 장관의 5촌 조카 조모씨가 실질적 대표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PE가 만든 블루펀드, 조 전 장관 일가 14억원 투자
 
“코링크PE는 처음부터 조국의 돈으로 세워진 회사”

 

권 변호사

“코링크PE 설립 자본금 1억원 중 8500만원이 조국 계좌에서 들어갔다”
 
백서

“코링크PE 설립 시점은 2016년 초였고, 당시는 조 전 장관이 교수로 재직하던 시절이어서 정 교수가 투자 사실을 숨길 이유가 없었다”

“집안 친척인 조씨에게 사업자금으로 5억원을 빌려준 것도 이상한 일이 아니었다”
 
조 전 장관 딸의 고교 시절 병리학 논문 1저자 등재, 동양대 표창장 위조 의혹 등 입시비리

백서

“불공평한 상황은 조국 후보자가 아니라 한국 사회의 계층구조와 입시제도가 만든 것”
 
흑서

“조국이 자녀 입시에서 그렇게 무리한 것은 교육을 통해 자신의 학벌과 노동시장의 지위를 세습하기 위한 몸부림”이라고 평가했다.  
 
언론의 보도

백서

“언론이 조 전 장관과 가족에 대해 검찰 정보를 그대로 받아쓰며 진실 보도를 외면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진행한 유튜브 ‘알릴레오’ 등이 기성 언론의 대안
 

흑서

“유튜브 언론은 자기가 믿고, 자기가 알리고 싶은 사실, 만들고 싶은 사실을 마음대로 떠들어도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는 고삐 풀린 말이 됐다”
 
진 전 교수

“이 책(조국 흑서) 만드는 데 대담료 각각 100만 원씩 비용 달랑 500만 원 들었다”

“‘조국백서’ 팀은 (출간에 들었다는) 3억의 돈이 대체 어디에 쓰였는지, 용처를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

“완전 사기다. 저 인간들이 나라 곡간도 저런 식으로 털어먹고 있겠지?”

 

출판사 책소개

정권을 비판하려면 이전보다 훨씬 더 큰 용기가 필요한 이때,
우리 다섯 명이 모였습니다!


김경율 회계사는 조국에 대한 참여연대의 침묵에 분노해 단체를 탈퇴했고, 권경애 변호사 역시 민변의 미온적인 태도에 실망해 정권 비판에 나섰습니다. 황우석의 음모를 밝혀냈던 강양구 기자는 이제 문재인 정권의 음모를 밝히고자 합류했고, 사회의 기생충을 알아보는 데 일가견이 있는 서민 교수도 문 정권의 대변검사를 시작했습니다. 마지막으로, 현 정부가 들어선 뒤 자진해서 무덤으로 들어갔던 미라논객 진중권이 조국과 그를 옹호하는 문팬들에 의해 풀려나왔습니다. 지난 시절 이명박-박근혜 정권과 치열하게 싸웠던 우리는 이제 이 책을 시작으로 현 정부와의 싸움을 시작합니다._「들어가는 말」에서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는 대담집이다. 다섯 명이 모두 참여하는 것이 아니라 각자의 전문분야를 중심으로 한 명의 사회자를 두고, 전문가 두 명이 대담을 진행하였다. 이런 형식의 대담으로 만들어진 콘텐츠는 7개의 장으로 구성되어 체계적이고 종합적인 내용을 담을 수 있었고, 우리가 일상에서 경험하고 있는 ‘이상한 세계’의 실체를 드러낼 수 있도록 하였다.

 

목차

들어가는 말

1장 뉴노멀! ‘멋진 신세계’가 열렸다

탈진실(Post-Truth)! 진실을 압도하다
빅브라더 VS 리틀브라더
민주주의는 어떻게 끝장나는가?
프로파간다 머신
디지털 마약
‘비디오가 라디오 스타를 죽였다’

2장 미디어의 몰락, 지식인의 죽음

지루한 사실, 신나는 거짓
“진실 따위는 중요하지 않다”
거짓 등가성의 오류
나꼼수 모델
‘문팬’의 계보학
미디어와 지식 시장의 소비자들
‘부아양’(voyant), 보는 능력을 가진 사람들

3장 새로운 정치 플랫폼, 팬덤 정치

팬덤, 정치를 하다
정서적 유착, 이성적 지지
용서받지 못할 자들
어른들을 위한 테디 베어
슈도(pseudo) 팬덤
팬덤 정당, 열린민주당
넛지와 프레임
신보수 또는 신주류의 탄생

4장 금융시장을 뒤흔든 사모펀드 신드롬

사모펀드란 무엇인가
블라인드펀드는 또 뭡니까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PE를 만들다
코링크PE의 사업 계획
레드펀드와 미상장 제조업체 익성
코링크PE가 만든 첫 사모펀드 레드펀드와 암호화폐
블루펀드의 서울시 지하철 공공 와이파이 사업

5장 세상에서 가장 짜릿한 도박

코링크PE-투자냐 대여냐
공직자윤리법의 백지신탁거부죄란
컨설팅비 월 860만 원! 업무상횡령죄일까
간접투자라는 블루펀드, 공직자윤리법과 관련될까
블루펀드는 이차전지 사업에 눈독
수표 7억 3천만 원의 행방, 코링크PE 익성 소유설
WFM과 배터리펀드
기업사냥꾼들의 게임, 무자본 M&A
주식 실물 보유는 사채업자가 하는 짓
사채업자에서 증권사를 욕망하는 상상인

6장 위선은 싫다! 586정치엘리트

586에게 민주주의란 무엇인가
노무현 대통령과 386 VS 문재인 대통령과 586
보수의 세대교체! 신보수의 탄생
더 이상의 바닥은 없다
브레히트의 「해결방법」

7장 무너진 정의와 공정의 회복을 위하여

‘노무현 대통령 트라우마’
사라진 민주주의자의 비전
“니들, 돈 벌어 본 적 있어?” VS “당신들, 지금 돈 벌고 있어?”
불평등을 정면으로 붙잡아야 한다
새로운 시작을 위하여

나가는 말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