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Archive»

« 202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09-27 00:22

너무 안타깝다. 마음이 무겁고 착잡하다. 아이들을 양육하는 모친이 집을 비운상태에서 불난 상황인데, 이게 특히나 코로나상황의 문제가 아닌가 생각한다.

비대면수업으로 아이들이 집에 있는데, 문제가 많다. 학교를 갔더라면 급식으로 식사를 했을테니 문제가 발생하지 않을 일이었다.

이런 가정이 얼마나 많겠는가?

아이들이 특히 저학년이면, 사회에서 잠재적 화재사고에 노출되어 있는 아이들이 얼마나 많겠나?

정치권에서, 행정적으로 이런 상황을 미연에 방지할 수 없었나?

국민이 안전한 사회가 아니라, 온 국민을 위험으로 내모는 상황이 아닌지 고민해봐야할 것이다.

 

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200916500214

 

“집에서 라면 끓이다 화재”...화상 입은 초등학생 형제 중태

부모가 집을 비운 사이 라면을 끓여 먹으려다 불이 나 중화상을 입은 초등학생 형제가 사고 발생 이틀 후에도 의식을 찾지 못하는 것으로 전해졌다.비대면 수업에 스스로 끼니 해결하려다 화재

www.seoul.co.kr

“집에서 라면 끓이다 화재”...화상 입은 초등학생 형제 중태

 

▲ 지난 14일 오전 인천 미추홀구 용현동 한 다세대주택에서 부모가 집을 비운 상황에서 초등학생 형제가 라면을 끓이려다가 불을 내 온몸에 화상을 입는 등 크게 다쳤다. 사진은 화재 현장 모습. 인천 미추홀소방서 제공

부모가 집을 비운 사이 라면을 끓여 먹으려다 불이 나 중화상을 입은 초등학생 형제가 사고 발생 이틀 후에도 의식을 찾지 못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비대면 수업에 스스로 끼니 해결하려다 화재 발생
16일 인천 미추홀소방서에 따르면, A(10)군과 동생 B(8)군은 지난 14일 오전 11시 10분쯤 미추홀구 빌라에서 라면을 끓이다 화재를 일으켰다.

 


A군 형제는 4층 빌라 중 2층에 있는 집에서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채 119에 화재 신고를 했지만, 다급한 상황이어서 집 주소를 말하고는 “살려주세요”만 계속 외쳤다.
소방당국은 A군이 말한 빌라 이름이 같은 동네에 여러 곳이 있는 것으로 확인되자 휴대전화 위치 추적 끝에 화재 장소를 파악하고 진화 작업을 벌여 10분 만에 불길을 잡았다. 그러나 이미 형제는 전신에 화상을 입는 등 크게 다쳐 서울 모 병원으로 이송됐고, 현재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A군은 전신 40% 화상을 입었고, B군은 5% 화상을 입었지만, 장기 등을 다쳐 위중한 상태다.
평소 같으면 학교에서 급식을 기다려야 할 시간이었지만, 이날 A군 형제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한 학교 비대면 수업을 듣는 날이었다. 이에 스스로 끼니를 해결하려다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어머니와 함께 사는 A군 형제는 기초생활 수급 가정으로 경제적 형편이 넉넉하지 않아 매달 수급비, 자활 근로비, 주거 지원비 등 160만원가량을 지원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형제는 0∼12세 취약계층 아동과 가족을 대상으로 맞춤형 통합 서비스를 제공하는 ‘드림스타트’ 사업의 사례 관리 대상이기도 했다.
구는 이에 따라 긴급 지원할 수 있는 최대 금액 300만원을 의료비로 지급하고, 형제가 입원한 병원 사회사업실이 나머지 치료비를 후원하기로 했다.
인천도시공사는 자택 거주가 어려운 점을 고려해 집을 수리하는 기간 또다른 공공임대주택을 제공해준다는 방침이다.
미추홀구 관계자는 “형제의 어머니가 병원 근처에 머물며 아이들을 간호할 수 있도록 공직자 나눔 모금 기금과 학산나눔재단을 통해 100만원가량을 지원할 방침”이라며 “개인적으로 지정 기탁을 하겠다는 주민들이 있어 구에서 그 수요를 함께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돌봄 사각지대 최소화 위한 조치 필요”
이번 사건을 두고 코로나19 시대 돌봄 사각지대에 있는 아이들을 위한 대책이 강화돼야 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현재 인천에서는 초교 258곳이 돌봄교실을 운영하고 있으며 이 중 200여곳은 학교 급식도 정상적으로 하고 있다. A군 형제가 다니던 학교도 돌봄교실을 운영 중이었으나 이들 형제는 돌봄을 따로 이용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인천시교육청은 돌봄 사각지대를 최소화하기 위해 모든 가정에 적극적으로 돌봄교실 이용을 안내하는 등 후속 조치에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더불어민주당 허종식(인천 동구미추홀구갑) 의원은 “코로나19로 비대면 원격 수업이 진행된 지 수개월이 지났지만 우리 사회는 가정에 홀로 남겨진 위기 학생들을 챙기지 못했다”며 “보건복지위 의원으로서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돌봄 사각지대에 있는 아이들을 위한 대책을 강화하도록 적극적으로 독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천시교육청 관계자는 “돌봄이 운영되는데도 이를 제대로 받지 못하는 아이들이 발생하는 등 촘촘하지 못한 부분이 있었다”며 “사전에 돌봄교실 신청을 하지 않더라도 상황에 따라 어떤 학생이든 참여가 가능한 만큼 적극적으로 안내하겠다”고 말했다.

'시사窓 > 사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울시, 사랑제일교회 46억 손배訴 교회 측 "터무니없는 주장" 피해액 총 131억 원 달해 교회 측 변호인단 "교인들은 국민 아닌가 중국에 소송 청구해야" 애매한 경계, 종교개혁 적기인듯  (0) 2020.09.18
[코로나19] 집회의 자유 공짜 아니다 : 독일집시법 주는 교훈 8조1항 모든 독일인은 신고나 허가를 받지 않고 무기를 소지하지 않고 평화롭게 집회할 권리를 가진다 2항은  (0) 2020.09.17
[코로나19] 집에서 라면 끓이다 화재, 화상 입은 초등학생 형제 중태,비대면 수업에 스스로 끼니 해결하려다 화재 발생,돌봄 사각지대 최소화 위한 조치 필요 취약계층 돌봄 행정 실책  (0) 2020.09.17
을왕리 음주 운전사고, 그날 밤 무슨 일이 손수호(변호사)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혈중알콜농도 0.1% 만취, 킬힐신고 운전 합의금 회유, 오빠라 불러 처음 만난 사이  (0) 2020.09.17
[영상]평택서 편의점 車돌진 30대女 구속영장 신청 차 끌고 15일 경기 평택시 포승읍 편의점으로 돌진편의점 본사에서 진행한 사생대회때문에 점주와 다퉈 공포탄 쏴 저지  (0) 2020.09.16
스페셜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추석연휴, 갈 것이냐 말 것이냐 눈치게임이 시작됐다" 통신비 2만원 지원, 10명 중 6명 반대추석 이동 제한, 찬성 여론 높아 71.3%  (0) 2020.09.16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