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100분 토론, 너무나 재미있었다. 불쾌한 부분 없지않았으나, 나름 여당과 야당의 색깔을 분명하게 알 수 있었지 않나 생각되고, 전여옥 의원의 논리 정연한 언변에 혀를 내두를 만큼 놀랬다. 그리고 홍성걸 행정대학원장님도 너무 정리를 잘해주신 것 같아서 토론을 맛깔스럽게 만들어주신 것 같다.

반면 전병헌 의원과 김민웅 교수같은 경우는 궤변이 뭔가를 확연하게 보여준 대표적인 예가 아닌가 생각된다.
어차피 정치판이야 똥칠, 먹칠하는 판이라 그렇다고 생각하지만 자기한테 묻은 똥과 냄새는 생각 않고, 남에게 묻은 티끌정도에 광분하고 거품물고 개소리 뱉어내는 것 같아서 참... 한심하다는 생각을 했다.

전여옥 만세라고 외치고 싶었다고나 할까...

다시 말해서 홍교수님~ 너무 양반이고, 중심을 잘 잡아준 것에 대해 높이 평가한다.
좌파 2분(전병헌의원, 김민웅 교수)은 너무 방정맞고, 가벼워보였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었다. 왜냐하면 상대가 여자였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한다.

남자의 생각 구조와 여자의 생각 구조는 그 근본이 달라서 말싸움으로는 질 수 밖에 없다는 걸 야당은 몰랐던 것 같다. 어리버리한 궤변론자 2분을 모셔다 놓고, 개~헛소리만 떠들어 대고 있으니, 정치학도에게 일갈 먹은 것이 아닌가 생각되고, 전라도의 어느 점잖으신 어르신 말처럼 인물보고 뽑는데, 무슨 심판이고, 무슨 완승이냐고...

완전히 걸려들었던 것이 아닌가...
(강남시장이라고 말하던데... 끌~ 생각하는 것 하고는... 말 만들어내는 게 일이겠지만 저렇게 생각이 없다...
 말이 되냐? 그럼 다른 유권자들은 허수아비냐?
 우리나라가 언제 국제사회에서 섬이 됐냐? 전세계의 지지와 협력, 공조를 얻어내면서 아주 제대로 일처리를 해내고 있는데, 알지도 못하는 건지, 인정하고 싶지 않은 건지.. 그저 흠집내보려고 안간힘만 쓰는 짓거리하고는... 씁~.... 말을 잃었다.... 어떻게 교수가 됐는고! 어떻게 의원이 됐는고...!)

인물이 너무 가벼우면 싫어하게 마련이다. 진득허니, 미더워도 일 잘할까 말까하는데, 까불까불거리고, 헷소리나하고, 여기저기 붙어서 이익이나 챙기려고 한다면 그건 여당이나 야당이나, 당과 상관없이 다 죽을 거라는 걸 알 거다.

그리고, 야당 분... 자꾸 민심을 못읽었네 하는데... 야당, 특히 민주당도 민심 못 읽기는 마찬가지가 아닌가 생각되고, 아전인수만 하고, 말싸움만 걸려고 들고, 세불리기에만 혈안이 되어서야 오래 가지 못할 거란 생각 든다.

박광온 논설위원 마무리 나름 좋았다고 생각한다. 아쉬운 게 있다면 사회자를 무시하는 야당 출연자들의 마이크를 끄거나 제재를 가했어야 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든다. 토론이 뭐 이 따위야! 하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었다. 동내 애들 말싸움하는 것처럼 만든 장본인들을 과감하게 막았어야 하지 않았나 하는 아쉬움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젖녀오크 2010.06.04 07: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ㅉㅉㅉ 도라이~

  2. 잘보고갑니다 2010.06.05 03: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00분 토론 보면서
    한나라당도 정신 못차렸고, 민주당도 정신 못차렸다고 생각했던 사람입니다.
    저는 기본적으로 전화로 의견을 개진했던 성균관대 학생과 같은 입장입니다.
    여당, 야당이 견제와 균형을 이루면서 서로 어울려야 한다고 봅니다.
    국민을 반으로 나눠서 보수니 진보니 싸울 떄가 아니라는 겁니다.
    (수꼴vs좌빨 이라고들 하더군요)
    .
    여당 지지자들과 야당 지지자들의 논리적인 입장을 들어보고 싶었는데
    야당 지지자들의 의견은 네이트 가보면 좌빨이라고 칭할 정도로 많아서 질리게 봤고,
    여당 지지자의 입장은 우연히 검색을 통해 여기 들러서 구경하고 가는군요.
    .
    기본적으로 성균관대 학생의 입장에서는 여당, 야당 할 것 없이 따끔히 꾸짖는 의견이었기 때문에 이번 선거 결과에 대해서는 여당, 야당 모두가 깊이 반성을 해야 할 겁니다.
    .
    여당은 "왜 각 지역별로 절반 이상 되는 사람들이 여당에게 등을 돌렸는가"를 먼저 생각해야 하고, 그게 단순히 그동안의 정치에 지루함을 느껴서 잠시 일탈을 즐기는 외도라고 생각하면 안됩니다. 정책적으로 무엇이 잘못이었는지, 민주당 말대로 소통을 강조는 하면서 소통의 공간과 기회를 인위적으로 막아온 것은 아닌지 반성해야죠."
    .
    그리고 야당은 이번 선거가 야당의 역량이 충분해서 사람들이 힘을 실어준 것이 아니라, 최악을 피하려다 차악을 선택했다는 많은 사람들의 이야기처럼, 독재를 하다시피하는 여당을 견제하는 수단으로 쓰였을 뿐이라는 점을 반성해야 합니다. 민심이 민주당에 있다고 생각하면 오산입니다. 그동안 민주당은 마땅한 대안도 딱히 없으면서 여당의 정책에 대해서 반대를 해왔습니다. 물론 가치평가를 통해 그게 행해져서는 안되는 정책이라고 하더라도 무대뽀로 반대만 해서는 안됩니다. 마땅한 대안이 있어서 여당과 야당이 모두 합의를 볼 수 있어야 하는 겁니다. 실제로 지금 정권에서 민주당이 국민들에게 직접적인 헤택을 제공한 게 뭐라도 있었나요? 무조건적인 네거티브는 모두를 힘들게 할 뿐입니다.
    .
    국민이 바라는 건...여당이 잘되고, 야당이 잘되고... 그런 게 아닙니다.
    견제와 균형입니다. 적절한 견제를 통해 균형을 이뤄야 하는 거죠. 타당하지 않은 정책이라고 해서 무조건 반대만 하던 게 그동안의 야당인데, 그러면 국회의원 임기 내내 여당은 추진하고 야당은 반대만 하고... 그럴 거면 굳이 국회에서 싸울 필요가 없지 않습니까.
    .
    정부에선 국민 통합을 실현하려고 하는데 야당이 방해한다고 느낄 수도 있습니다. 그럴수록 강하게 밀어붙여서 적을 더 만들기보다는, 한 걸음 후퇴해서 더 좋은 방안을 마련할 때까지는 양보를 할 줄 알아야 합니다. 국민으로서 이 정도 기대를 거는 게 욕심이라고 생각진 않습니다.

    • Favicon of https://dobioi.com BlogIcon dobioi 2010.06.05 17: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장문의 의견 감사드립니다.
      간만에 댓글다운 멋진 댓글을 만나서 반갑습니다.
      저도 글을 좀 편향된 것처럼 적었기에...

      그리고, 네티즌들 중에는 좌파의 성향이 돋보였기에
      중도나 우파 성향을 찾아보는 것이 너무나 어렵습니다.

      그리고, 저는 단순히 이 나라가, 내 아이들이 자랄 터전인 우리 나라가 점점 더 좋은 나라가 되어가기를 바랄 따름이며, 누군가가 이야기했듯이 통일 한국으로 전세계에 이름을 떨칠 날을 기대합니다.

      그러기 위해서 정치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네티즌들의 의견도 충분히 수렴해야 하지만 그 한계가 있는 것이겠죠! (애들 풀면 클릭 수 올리는 거는 쉬우니까요...)

      어쨌든 젊은이들의 투표가 늘고 있는 현실은 바람직하고, 그러니, 여당이든 야당이든, 진보든 중도든 보수든, 좌파든 우파든... 모두들 이 흐름을 간과하지 말고 개선하고, 수용하고, 노력한다면 더 나은 우리나라 만드는 건 쉽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긴 글에 감사드려서, 저도 나름 길게 적어봅니다.
      ^^; (감동...받았다고나 할까요...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