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사제들이 삭발을 했고, 일부 언론들은 이를 주목하고, 띄우고 있다.
얼마전 소신공양이라는 이름으로 자살을 했던 분도 있었다. 개인적으로는 미안한 말이지만 황당했다.

고속철 건설을 다년간 방해하고, 엄청난 금전적 손실을 입혔던 어느 비구니 스님도 그랬었지만, 당시에도 참... 황당하다 했다. 그렇게 오랫동안 음식을 먹지 않고 버텼다는 것도 놀라웠고, 그렇게 하는 것이 정말 자연 보호를 위한 것이었을까? 아니면 정치적인 음모의 하나의 수단이었을까 고민하게 하는 깨름직한 부분이었다.

비교적 사회적 참여를 많이하는 천주교는 하나의 정치적 집단으로 탈바꿈을 시도하는 것인가?
로마를 쥐락펴락하는 바티칸시티를 보고 배웠던 탓일까?
나라를 쥐락펴락하고 싶은 것 같다. 게다가 종교분쟁 같은 양상도 뛰는 것 같다. 천주교인이 대통령이었다면 어쩌면 삭발은 안했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기독교인이 대통령인지라, 단순 반대하고자 하는 생각이 아주 조금이라도 바닥에 깔려있지 않을까?

이날 삭발을 진행한 최재철 신부는 "어떤 간절한 호소에도 눈을 감고 귀를 막은 이명박 정부 앞에서, 삭발을 하면서까지 4대강 사업 중단을 요구해야 하는 현실이 한탄스럽다"면서 "주교회의까지 나서 4대강 사업 중단을 호소했지만, 천주교 신자인 김문수 '모세' 경기도지사는 '종교인들이 오해를 하고 있다'며 사업을 강행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대통령은 물론이고, 김문수 경기도지사에게도 세례명인 것 같은 '모세'란 이름을 들먹여가며 4대강 사업에 대한 정치적인 압력을 행사하는 것 같은 발언을 하고 있다.

오바(OVER)이자 월권이자 압력이라고 생각한다.
대통령도, 김문수 경기도지사도... 천주교 사제 무서워서 뭘 하려고 엄두나 나겠는가?
자신의 생각과 맞지 않으면 소신공양하며 자살까지 하는데, 다시 나게 될 머리털 밀어봐야 그게...

종교가 무엇인가? 생명을 살리고, 영혼을 살리는 것 아닌가?
종교란 이름으로 얻어진 기득권을 행사하려 든다면 그건 이미 종교가 아닌 정치가 되는 것이다. 본질을 잃어버리는 것이 되는 것이겠지.

우리나라 역대 대통령 가운데에는 기독교인도 많았고, 불교인도 많았고, 천주교인도 있었다. (물론 무교이신 분도 있었고, 그분은 자살로 생을 마감하셨다.) 그러나, 특별히 최근에 기독교인이었던 대통령 2분의 경우에 종교계의 외압이나 종교를 빙자한 압력들이 많았었고, 많아졌다고 생각한다.

살짝 딴 이야기이지만 식당에 식사를 하러갔다가, 젓가락의 짝이 맞지 않아 한참동안 같은 짝을 맞추기 위해 애쓰는 몇 분을 봤다. 왜그러냐고 했더니, 맞지 않는 젓가락으로 밥먹으면 복이 나간단다. 이걸 보통 기복신앙 또는 미신이라고 한다. 젓가락의 두짝이 복을 준다면 그건 "짝맞는 젓가락 敎"라고 불러도 되려나...

정치와 종교는 분리되어 있는 것이 바람직하다. 서로의 나와바리... 영역을 침범하지 않아야 모양세가 제대로 나오면서, 소신껏 일을 해나갈 것이다. 요즘은 좀 덜한 것 같지만 "개독교"란 말을 스스럼 없이 해대는 네티즌, 또는 개념없는 분들을 본 적 있다. "개-"라는 접두어는 참 재미있는 말이다. 웃음을 주게 만들고, 뭔가 허술해져서 가까워지는 의미로 자주 쓰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대한민국"을 "개한민국"이라던가, "네티즌"을 "개티즌"이라고 한다던가, "천주교"를 "개주교", "불교"를 "개불교"라고 하지 않는다. 그러나, 유독 "기독교"에만 "개독교"라는 말을 스스럼없이 뱉어내는 걸 보고는 참... 희한하다 생각한다. 퍼센테이지(%)로 따지자면 우리나라는 종교분포가 고만고만한데 말이다.

말이 약간 흘렀다.

하고 싶은 말을 마무리하자면 정치를 하려면 종교의 옷을 벗고, 종교를 하려면 정치를 떠나시는 것이 옳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달고나로크 2010.11.05 17: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종교가 세상에 참여하는 것은 당연합니다.
    그것은 정교분리의 그것과는 확연히 다른 것입니다.

    종교가 세상에 들어가지 않으면 종교가 존재할 이유가 없습니다.
    세상이 어둠에 물들 때 종교가 한 줄기 빛이 되지 않으면
    세상은 어둠에 잠식됩니다.


    그것이 종교적인 가치이고, '정치'따위의 지극히 사회적인 가치로는 평가할 수 없는 부분입니다.

    종교인들의 입장에서는 종교적 가치가 사회적 가치보다 훨씬 중요합니다.

    4대강 반대도 종교적 가치에서 비롯된 것입니다.

    • Favicon of https://dobioi.com BlogIcon dobioi 2010.11.06 22: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종교가 세상에 참여하건 말건 그건 상관없습니다.
      하지만 기독교는 세상에 들어가지 않는다고해서 존재 이유가 없어진다는 말은 기독교를 모르는 말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기독교는 사회참여보다는 복음전파에 그 목적이 있고, 의미가 있는 것입니다.
      주객이 전도된 것입니다. 목숨걸고 복음을 전하는 것이 기독교인의 사명인 것입니다.
      목숨걸고 딴지를 거는 것이 아니란 생각에서 올린 글이었습니다.

  2. skvkf 2011.02.18 05: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회참여 없는 복음전파가 가능한 일이라고 생각하시는가? 주님은 이땅에 정의를 실현하고자 오셨는데.. 인간구원의 본래 의미가 정의 구현이라는 걸 모른다면 참 신앙인이 아니라는 생각을 해보지도 않은 모양입니다. 목사들이 미국 국기를 흔들며 사대주의에 목말라 하는건 정치참여가 아니고 하느님의 세상인 자연을 훼손시키는 4대강 건설에 반대한다는 신부들의 주장은 정치참여라는 어처구니 없는 반토막 주장이 부끄러운줄 아실때가 있길 바라오. 그리고 개신교를 기독교라고 단독으로 부르지 마십시오. 개신교는 기독교 중에서도 가장 말단 아닙니까. 개독교라고 지탄받는 이유를 잘 생각해 보시오. 예수님 얼굴에 밤낮 똥칠하는 개신교 신자들 제발 억지 소리 그만 하면 안됩니까?

    • Favicon of http://dobioi.tistory.com BlogIcon dobioi 2011.02.19 09:27  댓글주소  수정/삭제

      글쎄요, 치우친 말씀이시라 뭐라 답해야할지 고민되는군요. 반미감정이 있으신대다가 기독교마저 제대로 이해하지못하시는 어르신 같아 조심스럽네요. 기독교를 말단이라고 부르는 건 예수님이 천국을 전하러 오셨다는 사실을 모르고하는 소리시고, 인류구원을 이루실 하나님을 모르는 소리십니다.
      사회참여도 필요하지만 마른 땅을 젖게 만드는 비같은 것이 필요한것이지, 삭발하며 뜻이 다르다고 누군가를 겁을 주거나 으름장을 놓는 행동은 아니라고 봅니다.
      어쨌든 하나님 나라가 속히 임하기를 기도하며, 기다린단 말씀을 드리고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