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Archive»

« 2021/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12-02 20:39

반응형

문재인 정부 = 내로남불 등식이 이해되고 있다. 좋은 것은 다 챙기려 아등바등거린다. 못한 거를 지적하면 게거품을 물면서 덤비고, 좌표 찍어서 공갈협박 문자를 보내고, 미친 개처럼 짖어댄다.

문정부에 동조하는 지지자들은 킹크랩처럼 지켜주고, 반대하면 거들떠보지도 않고 국민이 아닌 것처럼 행동한다.

어쩔 땐 경기가 좋아지고 있다고 하고, 어쩔 땐 극도로 위험하다 하고, 입맛대로 말을 하니, 진실과는 동떨어진 현실감을 자랑한다.

아마도 다중인격 장애와 비슷한 문재인 정부가 아닌가 생각된다.

 

 

안산 선수에게 관심을 보이는 문재인대통령을 보라. 거기가 낄 자리인가... 평소 관심이나 있었던가? 북조선이면 몰라도 말이다. 이슈만들고 싶어 안달이다. 그러면 지지율 좀 오를지도 모르니까 말이다.

정말 필요로 하는 곳에는 얼굴을 안내민다. 그냥 대통령이 없는 나라같다. 왜냐하면 여권대선후보들이 다 자신을 까야 하는데, 까지도 않고, 무관심으로 일관한다. 여권에서는 걸림돌이다. 차라리 극단적 선택한 노에 붙어야 할 판이다.

대깨문의 마음을 어떻게 뺏어오겠노?

 

 

https://www.chosun.com/opinion/desk/2021/07/31/A3SPM3Q6GFHANHG3GSDEVZXGYE/ 

 

[데스크에서] “무능하면 염치라도 있어라”

데스크에서 무능하면 염치라도 있어라

www.chosun.com

[데스크에서] “무능하면 염치라도 있어라”

진중언 기자

입력 2021.07.31 03:00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부동산 관계부처 합동브리핑에서 '부동산 시장 안정을 위해 국민께 드리는 말씀'을 낭독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정부의 ‘내로남불’ 사례가 차고 넘치지만, 집값 급등의 책임을 ‘국민 탓’으로 돌릴 줄은 몰랐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28일 부동산 관련 대국민 담화에서 주택 수요자의 ‘상승 기대심리’를 수도권 주택 가격 상승의 주요 원인으로 꼽았다. 정부 실정(失政)으로 집값이 오른 게 아니라 시세 차익을 기대하며 집을 사들이는 사람들 때문에 부동산 시장이 불안하다는 것이다.

홍 부총리는 이어 “부동산 시장 안정은 정부 혼자 해낼 수 없다. 국민 모두가 함께 고민하고 함께 협력해야 가능한 일”이라며 ‘공유지의 비극’을 언급했다. ‘공유지의 비극(Tragedy of the commons)’은 자신의 이익을 챙기려는 개인 때문에 전체가 몰락할 수 있다고 경고하는 이론이다. 홍 부총리의 말이 “집값 잡으려는 정부 노력에 초 치지 말고, 가만히 좀 있으라”는 은근한 협박처럼 들렸다.

 

“집을 사면 위험하다”며 ‘대놓고’ 으름장도 놓았다. 홍 부총리는 지금 집값이 지나치게 높다며 IMF 외환 위기와 글로벌 금융 위기 때 서울 집값이 18% 이상 내린 사례를 소개했다.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역시 “주택 시장 조정이 예상치보다 큰 폭이 될 수 있다”고 집값 폭락 가능성을 내비쳤다. 정부는 27일엔 IMF가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을 4.3%로 상향 조정한 것을 소개하며 “우리 경제가 코로나 위기를 잘 극복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더니 불과 몇 시간 뒤 주요 경제 부처 수장이 총출동해 ‘역대급’ 경제 위기가 올 수 있다며 공포 분위기를 조성한 것이다.

 

 

김창룡 경찰청장의 담화는 국민을 ‘잠재적 범죄자’로 취급하며 협박하는 느낌마저 들었다. 그는 “청약통장을 양도하거나 기획 부동산 투기에 가담하는 행위는 반드시 검거되며, 구속까지 될 수 있다”며 “형사처벌되거나 소중한 재산을 잃어버리는 일이 없도록 각별히 유의하라”고 했다.

돌이켜 보면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은 첫 출발선이 ‘엄포’였다. 2017년 6월 김현미 당시 국토부 장관은 취임 일성으로 ‘투기 세력과의 전쟁’을 선포했고, 다주택자를 향해 “사는 집이 아니면 팔라”고 했다.

하지만 다주택자를 겨냥한 갖은 규제 정책에도 집값은 계속 올랐고, 정부는 시종일관 내로남불식 변명을 늘어놓았다. 지난 4년간 집값이 줄기차게 오른 이유는 전(前) 정부 탓이었고, 저금리와 글로벌 유동성 확대 그리고 급격히 늘어난 1인 가구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다가 급기야 ‘이제라도 집을 사지 않으면 영영 무주택자로 남을 수 있다’는 불안감에 내 집 마련에 나선 사람들을 투기꾼으로 몰아붙이는 지경에 이르렀다.

정부가 도대체 무슨 생각으로 부글부글 끓는 부동산 민심에 기름을 끼얹는 대국민 담화를 발표했는지 궁금하다. “무능하면 염치라도 있어라”는 한 네티즌의 댓글이 대다수 국민의 심경을 대변하는 것 같다.

'시사窓 > 정치'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김어준 여유 생기고 예뻐졌어요 추미애 행복 사심없는 후보 수영장 물 빠지면 누가 노팬티인지 절체절명 시대적 사명 띄고 한 동지 급구 그나물에그밥 광신도 중증  (0) 2021.08.02
미국 CDC(질병통제예방센터) 델타변이 코로나 전쟁 양상 마스크 착용 복귀 델타 변이 전염력 수두 감기·독감 더 강력 백신 미접종자 중증·사망 위험 10배 높아…돌파 감염 경고  (0) 2021.08.02
문재인 정부 내로남불 홍남기 집값 급등 책임 국민 탓 [데스크에서] 무능하면 염치라도 있어라 역대급 경제 위기? 다중인격 정부? 김창룡 국민 잠재적 범죄자? 4년간 집값 줄기차게 오른 이유  (0) 2021.08.02
이재명-이낙연, 이번엔 경기도 '남북분할' 문제로 충돌 이재명 경기도민 발전 지역균형 우선 선거 의식 근시안적 주장 안 된다 이낙연 상대적 낙후 경기북도 설치 필요  (0) 2021.08.01
[안보열전]40년째 구형 기관단총 못바꾸는 특전사, 왜? 군사기밀 빼돌린 혐의 받는 총기 업체 독점 체제에서 혁신 소홀 다른 총기 업체 1980년대 초반 개발된 K-1A 기관단총  (0) 2021.08.01
영끌말고 기다리라더니 집값 2배 올랐다 부동산 靑청원 봇물 국민은 납세의무 국가는 국민에게 주거권, 행복추구권을 보장? 문정부와 반대로 한 사람들만 돈벌어  (0) 2021.08.01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