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유가족 주문요청사항 “생전 어머니가 좋아하신 음식” 장례식장서 배달 주문하자 생긴 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식당 사장 보낸 편지와 조의금 훈훈한 사연

시사窓/사회

by dobioi 2021. 10. 8. 15:57

본문

반응형

어려운 분들에게 마음이 가는 건 정이 살아있다는 거라 훈훈한 소식이다.

 

사실 음식점도 힘들고 어려웠었을 거라 생각한다. 하지만 가슴 아픈 고객을 위해서 저렇게 마음을 써주는 것이 너무 고마울 따름이다.

 

조의금이 왠말인가?

 

이정도면 살만한 세상이다 라는 생각을 해볼 수 있다. 정치에서 보여주는 추태나 골치아픈 기사를 보기도 하지만, 이렇게 훈훈한 기사가 왠말인가 싶다. 딴 세상이 아닌가 싶고, 저 음식점 주인분, 부자됐음 좋겠다. 복많이 받았음 좋겠다.

 

하지만 역시 파리 같은 것들이 꼬이지 말았음 좋겠다.

 

 

 

“생전 어머니가 좋아하신 음식” 장례식장서 배달 주문하자 생긴 일

생전 어머니가 좋아하신 음식 장례식장서 배달 주문하자 생긴 일

www.chosun.com

“생전 어머니가 좋아하신 음식” 장례식장서 배달 주문하자 생긴 일
이가영 기자
입력 2021.10.08 10:25

 

"생전 어머니가 좋아하던 음식"이라며 장례식장으로 배달을  주문한 요청에 식당 사장들이 보낸 편지와 조의금.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728x90


어머니가 생전 좋아하던 음식을 장례식장에 배달해 달라는 손님에게 식당 주인들의 따뜻한 마음이 담긴 사연이 전해졌다.

7일 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살다 보니 장례식장에서 이런 일이’라는 제목의 사연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늦은 밤 전 직장 동료의 모친상 소식을 듣고 조문을 왔다”며 “유가족들은 모친께서 좋아하시던 음식이고, 소천하시기 전 열흘 가까이 식사를 못하셨는데 돌아가시기 직전 찾으셨던 음식이 된장찌개와 닭도리탕이라 모친께도 올려드리고 조문객들과 함께 나눠 먹으려고 주문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주문한 배달음식이 도착했는데, 음식을 받고는 유가족들이 영수증을 번갈아 보며 놀란 눈치라 무슨 일인가 싶었는데 이윽고 제게 영수증을 가져와 보여줬다”고 했다.

 

SMALL


그가 올린 사진에는 영수증이 찍혀 있었다. 배달 장소로 장례식장을 적은 유가족은 주문요청사항에 “어머니가 생전 좋아하시던 음식이라 주문합니다. 장례식장 앞에 오시면 연락 부탁드려요”라고 적었다. 그러자 된장찌개를 배달한 가게는 “갑작스러운 비보에 슬픈 마음을 가늠할 수 없겠지만 고인의 삼가 조의를 표하며 부디 좋은 곳으로 가시길 기원합니다”라고 적힌 봉투에 조의금 3만원을 넣어 함께 보냈다.

다른 가게도 마찬가지였다. 가게 주인은 “저도 아버지가 돌아가셔서 힘든 시기가 있었다”며 “아버지 생각에 결제 안 받겠다. 맛있게 드셔주세요”라고 적힌 메모를 적어 보냈다.


글쓴이는 “심지어 다른 음식을 두 곳에서 따로 주문했는데 두 곳 다…”라고 말을 잇지 못하며 “아직 세상은 따뜻한가 보다. 이런 일은 널리 알려야 한다고 배워서 (글을 올린다)”고 했다.

이 글은 올라온 지 10시간 만에 1400개 이상의 추천을 받았다. 네티즌들은 “아직 세상은 따뜻하다” “마음이 참 너무 감사하다” 등의 댓글을 달았다. 반면 “주문 요청사항에 굳이 ‘어머니가 생전 좋아하던 음식’이라는 문구를 왜 넣나”, “조문객과 나눠먹으려고 주문했다기엔 된장찌개 1개로는 너무 적지 않나. 요즘 온라인 커뮤니티를 이용하는 사람들이 많아 쉽게 믿지 못하겠다”는 의견도 있었다.

된장찌개를 배달한 가게의 사장은 8일 조선닷컴과의 통화에서 “장례식장으로 배달해 달라는 주문은 처음 받아봤다. 요청사항 보고 주문 취소한 후 결제 금액을 안 받고 싶었는데, 그러면 고객에게 알림이 가 연락이 올까 봐 많지는 않지만 당시 지갑에 있던 돈을 조의금으로 보냈다”며 “식당이 어디인지는 기사에 밝히지 말아 달라”고 말했다.

반응형

'시사窓 > 사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조국 “‘세차 사양’합니다” [청계천 옆 사진관]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자녀 입시비리 및 뇌물수수 등 혐의 관련 공판에 출석 지지자들 조 전 장관 책 ‘조국의 시간’ 들고 있어  (0) 2021.10.08
'장항습지 지뢰 폭발' 관련 고양시 공무원 등 6명 검찰 송치 경찰, 업무상과실치상 혐의 적용 사회적협동조합 회원들이 환경정화작업 중 50대 남성 발목 절단 사고 발생  (0) 2021.10.08
유가족 주문요청사항 “생전 어머니가 좋아하신 음식” 장례식장서 배달 주문하자 생긴 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식당 사장 보낸 편지와 조의금 훈훈한 사연  (0) 2021.10.08
정신 이상한 척 가슴 만지고 바지 내릴까? 성병환자? 간호사들 성희롱 고통 호소 코로나19 장기화로 의료진들이 이미 한계에 내몰린 상황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인 ‘블라인드’  (0) 2021.10.08
11월 9일 위드 코로나 시작? 프리덤 데이 아니다 [한판승부] 델타 변이 강력 이재갑 청소년 백신접종 이득 훨씬 커 김윤 위드 코로나 백신 접종자 활동 확 풀어야 이재갑 위드 코로나 걸림돌 먹..  (0) 2021.10.08
[영상] 욕했다고 쫓아가 ‘쾅’…오토바이 운전자 그대로 나뒹굴었다 한 차량 운전자 오토바이 쫓아가 들이받아 오토바이 도로에 넘어지고 헬멧 도로 나뒹굴어  (0) 2021.10.07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