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文사저 간 고민정 열매 작아 시위대 욕설 들으니 자랄 수 있겠나 식물도 사랑을 먹고 자라야 건강하게 잘 자란다 문재인 사랑 필요 합법 집회 시위는 존중 욕설 불법 시위 엄정하게 처리

시사窓/정치

by dobioi 2022. 6. 20. 08:44

본문

반응형

역시 고민정은 생각보다 생각이 짧다. 식물이 잘 자라지 않는 것은 일단 농부가 부지런해야 한다. 실력이 있어야 한다. 작물을 기르는 방법을 알아야 한다. 그리고 시기를 잘 맞춰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꽝이다. 물론 그냥 흩쳐두면 쑥쑥 자라는 작물이 있는가 하면, 관리하거나 손을 만져야만 자라는 경우도 있다.

 

고민정은 농사에 대해서 전혀 모르는 것 같다. 방송에서 그저 콩을 면봉에 올려서 투명컵에 넣어놓고 물 주고, 사랑해 정도만 해보지 않았을까?

 

다른 곳에 있는 분들의 농사가 어떻게 됐는지도 봐야할 것이다. 비가 오지 않았을 수도 있다. 여러가지가 있을텐데, 농사를 알지도 못하는 도시 정치인이 말 만들어 공격하기에는 너무 경험이 미천하다. 그게 더불어민주당에는 없는 것 같다.

 

728x90

文사저 간 고민정 “열매 작아…시위대 욕설 들으니 자랄 수 있겠나”

이가영 기자

입력 2022.06.20 06:48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이 경남 양산에 있는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를 찾았다며 20일 페이스북에 올린 사진. /페이스북

 

경남 양산시 평산마을의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를 다녀온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이 “뉴스로만 보던 광경을 직접 보고 들으니 심각성은 상상 이상이었다”며 집회 금지 조치를 요구했다.

 

고 의원은 20일 페이스북에 “청와대에서 함께 일했던 동료 의원들과 함께 대통령이 계시는 양산 평산마을에 다녀왔다”며 “모두들 국회 배지는 떼고 운동화와 편한 복장으로 모였다”고 밝혔다.

 

흙나르기와 잡풀 뽑기 등 일손을 돕기 위해 문 전 대통령 사저를 찾았다는 고 의원은 문 전 대통령과 수확한 블루베리를 들고 찍은 사진을 올렸다. 그는 “시중에서 파는 것보다 알은 작았지만 맛은 새콤달콤함이 더 강했다”며 “강한 햇살과 시원한 평산마을의 바람이 만들어낸 자연의 맛이었다”고 했다.

 

고 의원은 “하지만 여전히 열매의 크기가 작은 것이 영 마음에 걸렸다”며 “식물도 사랑을 먹고 자라야 건강하게 잘 자란다고 한다. 좋은 음악을 들려주고, 관심의 눈길을 많이 보내주기만 해도 다르다고 한다”고 했다.

 

이어 “사저 어느 위치에 있든 길가 시위대들의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설은 너무 적나라하게 들렸다”며 “왁자지껄 떠들다가도 2~3초 조용해지기만 하면 그들의 욕설은 우리 사이를 비집고 들어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하물며 칼날 같은, 저주가 담긴 저 소리를 매일 듣고 있는 식물들이 잘 자랄 수 있겠나 싶었다”며 “평산에서 평생을 살아오신 마을 주민이 겪어야 할 끔찍한 소음 피해를 생각하니 제 마음 또한 험해졌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이 경남 양산에 있는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를 찾았다며 20일 페이스북에 올린 사진. /페이스북

 

고 의원은 “뉴스로만 보던 광경을 직접 보고 들으니 그 심각성은 상상 이상이었다”며 “이대로 방관만 하는 정부의 태도를 이해할 수 없다”고 했다. 그는 “대통령님께서 살고 계신 집 앞이어서만은 아니다”며 “마을 주민의 일상이 파괴되어선 안 된다. 매일매일 언어폭력 속에 살아가야만 하는 주민을 그대로 두는 건 무책임한 일”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더욱 적극적인 집회 금지조치가 필요하다”고 했다.

 

300x250

문 전 대통령이 양산 평산마을로 이사한 지난달 10일부터 시민 단체와 유튜버들은 사저 인근에서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일부 주민은 이들이 확성기 등을 이용해 고성을 지르거나 스피커로 음악을 크게 트는 통에 피해를 보고 있다고 호소했다. 야권에서는 윤석열 정부를 향해 대책을 마련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16일 문 전 대통령을 예방한 후 “합법적인 집회와 시위는 존중되어야 마땅하지만, 금도를 넘는 욕설과 불법 시위는 법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되어야 한다”고 했다.

 

 

文사저 간 고민정 “열매 작아…시위대 욕설 들으니 자랄 수 있겠나”

文사저 간 고민정 열매 작아시위대 욕설 들으니 자랄 수 있겠나

www.chosun.com

 

반응형

'시사窓 > 정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윤석열 대통령 국민 의문 있는데 정부 소극적 입장은 문제 추가 정보공개 예고 신색깔론? 법과 원칙에 따라 공정하게 월북이라고 단정할 수 없다는 입장 선제적 대처?  (0) 2022.06.20
이재명, 전대 룰 전쟁 가세 처럼회 최고위원 대거 출마 조짐 정당 당원들 의사 중요 계양을 권리당원 2배 지지층 개딸 대거 입당계기 전대 권리당원 투표 비중 확대 요구 전대앞 전략적 지지?  (0) 2022.06.20
文사저 간 고민정 열매 작아 시위대 욕설 들으니 자랄 수 있겠나 식물도 사랑을 먹고 자라야 건강하게 잘 자란다 문재인 사랑 필요 합법 집회 시위는 존중 욕설 불법 시위 엄정하게 처리  (0) 2022.06.20
18일 만에 침묵 깬 박지현 최강욱 성희롱 발언, 무거운 처벌을 혁신 확실히 증명하길 권력을 쥔 다수파라는 오만과 범죄 최 의원은 거짓과 은폐와 2차 가해로 당을 위기로 몰아넣었다  (0) 2022.06.20
조자룡 헌칼 휘두르듯 法 만드는 민주당, 대체 누구를 구하려는 것일까[아무튼, 주말] [서민의 문파타파] 언론중재법·시행령통제법 등과연 국민 위해 만들려는 법인가  (0) 2022.06.20
北 매체가 그린 국힘 현재 상황 이준석 영광입니다, 신경 꺼라 페북 북한 대남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 공개 추정 시사만화 한 컷 고양이 왼쪽 윤핵관 늑대 오른쪽 안철수 하이에나  (0) 2022.06.20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