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Archive»

« 2021/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12-02 20:39

반응형

이걸 축하해야할지, 비난해야할지 모르겠다.

 

https://biz.chosun.com/entertainment/2021/08/02/BSJAWD6OOFD2NDGKNYD4X4LWVU/ 

 

‘낙태강요’ 피소 김용건 “출산·양육 책임 다하겠다”

낙태강요 피소 김용건 출산·양육 책임 다하겠다 체면보다 아이 소중하단 사실 자각 아들들도 새 생명 축복이라며 반겨줘

biz.chosun.com

‘낙태강요’ 피소 김용건 “출산·양육 책임 다하겠다”

“체면보다 아이 소중하단 사실 자각…
아들들도 새 생명 축복이라며 반겨줘”

박소정 기자

입력 2021.08.02 13:59

 

 

배우 김용건(76)이 39세 연하의 여성 A(37)씨에게 낙태를 강요한 혐의로 고소를 당한 가운데, 그가 출산과 양육에 대한 책임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2일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김용건은 최근 낙태 강요 미수 혐의로 피소했다. 경찰 관계자는 “고소인 조사를 마쳤고, 김용건씨의 소환 일정은 아직 구체적으로 잡히지 않은 상태다”라고 말했다.

배우 김용건. /비즈엔터 제공

 

김용건과 A씨는 13년 전인 2008년 처음 만나 좋은 관계로 만남을 이어왔다고 한다. 당시 김용건의 나이는 63세, A씨 나이는 24세였다. 그러나 A씨가 올해 초 임신 소식을 김용건에게 전했고, 김용건이 출산을 반대하면서 갈등이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용건은 공식 입장문을 통해 “저는 2021년 4월 초, 상대방으로부터 임신 4주라는 소식을 들었다”며 “서로 미래를 약속하거나 계획했던 상황이 아니었기에 기쁨보다는 놀라움과 걱정부터 앞섰다. 제 나이와 양육 능력, 아들들을 볼 면목, 사회적 시선 등 모든 것들이 한꺼번에 몰려왔다”고 했다.

 

 

이어 “조금 늦었지만 저는 체면보다 아이가 소중하다는 당연한 사실을 자각하고, 아들들에게 임신 사실을 알렸고, 걱정과 달리 아들들은 새 생명은 축복이라며 반겨주었다”며 “아들들의 응원을 받으며 2021년 5월 23일부터 최근까지 상대방과 상대방 변호사에게 ‘순조로운 출산과 양육의 책임을 다하겠다’라는 뜻을 여러 차례 전했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제 생각보다 상대방이 받은 마음의 상처가 컸던 것 같다”며 “연락이 어렵더니 대신 고소로 뜻을 전해 왔다”고 해명했다.

김용건은 “저는 상대방의 상처 회복과 건강한 출산, 양육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 책임질 일이 있다면 당연히 질 것”이라고 했다.

김용건은 1977년 전 부인과 결혼해 슬하에 배우 하정우(본명 김성훈), 배우 차현우(본명 김영훈) 등 두 아들을 뒀다. 그는 1996년에 이혼했다.

 

 

다음은 김용건 입장문 전문.

 

김용건입니다.

먼저 갑작스러운 피소 소식으로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는 말씀부터 올립니다.

저는 최근까지 상대방에게 “출산을 지원하고 책임지겠다”는 뜻을 여러 차례 전했기에 솔직히 상대방의 고소를 전혀 예상하지 못했습니다. 축복받아야 할 일이 제 잘못된 처신으로 어그러진 것은 아닌지, 무엇보다 태어날 아이가 피소 사실을 알게 될 것을 생각하니 마음이 한없이 무겁습니다.

 

 

상대방과는 오래전부터 알고 있었습니다. 자식들이 독립하고 난 후 빈 둥지가 된 집에 밝은 모습으로 가끔 들렀고, 혼자 있을 때면 외부에서 식사를 배달시켜 주기도 해 고마운 마음이 있었습니다. 매일 연락을 주고받거나 얼굴 보는 사이는 아니었어도 만날 때마다 반갑고 서로를 챙기며 좋은 관계로 지냈습니다.

저는 2021년 4월 초, 상대방으로부터 임신 4주라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서로 미래를 약속하거나 계획했던 상황이 아니었기에 기쁨보다는 놀라움과 걱정부터 앞섰습니다. 제 나이와 양육 능력, 아들들을 볼 면목, 사회적 시선 등 모든 것들이 한꺼번에 몰려왔습니다.

당시 그 누구와도 이 상황을 의논할 수 없었던 저는, 상대방에게 제가 처한 상황만을 호소하며 아이를 낳을 수 없다고, 현실적으로 무리라고 말했습니다. 애원도 해보고 하소연도 해보고 화도 내보았습니다. 그러나 상대방은 생명의 소중함을 강조하였고, 2021년 5월 21일 자신의 변호사와만 이야길 하라며 저의 연락을 차단했습니다.

 

 

조금 늦었지만 저는 체면보다 아이가 소중하다는 당연한 사실을 자각하고, 아들들에게 임신 사실을 알렸고, 걱정과 달리 아들들은 새 생명은 축복이라며 반겨주었습니다. 아들들의 응원을 받으며 2021년 5월 23일부터 최근까지 상대방과 상대방 변호사에게 “순조로운 출산과 양육의 책임을 다하겠다”라는 뜻을 여러 차례 전하였습니다.

하지만 제 생각보다 상대방이 받은 마음의 상처가 컸던 것 같습니다. 연락이 어렵더니 대신 고소로 뜻을 전해 왔습니다. 제 사과와 진심이 전달되지 않은 것 같아 무척 안타깝습니다.

 

 

저는 상대방의 상처 회복과 건강한 출산, 양육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혹여라도 법에 저촉되는 바가 있어 책임질 일이 있다면 당연히 질 것입니다.

저는 그 어떤 따가운 질책도 감당할 수 있습니다. 다만 임신 중인 예비 엄마와 태어날 아이를 위해서 자극적인 보도나 댓글은 자제해 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립니다.상황이 정리되는 대로 다시 말씀 올리겠습니다.죄송하고 감사합니다

'시사窓 > 사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모기박사 이동규 폭염에 모기도 피서 갔다 긴 폭염 여름 대신 가을 모기 왕성 아열대성 기후변화 모기 패턴 바뀌어 고신대학교 보건환경학부 석좌교수  (0) 2021.08.05
[탐정 손수호] 곡성 성폭행범 누명사건, 경찰책임없나? 11개월 옥살이 딸 직접 누명 벗겨 진범 직접 찾아내 수사 과정 허점 발견 수사기관 법원 사과 표명 없어 국가배상청구도 기각 배상 기준?  (0) 2021.08.05
낙태강요’ 피소 김용건 “출산·양육 책임 다하겠다”“체면보다 아이 소중하단 사실 자각…아들들도 새 생명 축복이라며 반겨줘” 다음은 김용건 입장문 전문  (0) 2021.08.03
식약처 방배족발 출동해보니.. '올것이 왔구나' 하더라 발 닦는 동영상 돌자마자 바로 조사 착수 주인 알았나? 몰랐나? 추후 수사로 확인 중 방배족발, 유통기한 지난 식자재 사용 적발  (0) 2021.07.30
[탐정 손수호]중학생 살해 백광석 동거녀 소중한 것 빼앗겠다 폭행 저항 아들 보복살해 600여만원 돈 받고 공범 참여 신변보호요청 女보복범죄 전과 놓쳐 신병확보 안 해 순찰 실효성 형식적  (0) 2021.07.29
안산 선수 지켜주세요…양궁협회 게시판 보호요청 글 쇄도 안산 지킴이 릴레이 여대 숏컷 헤어스타일 페미니스트 꼴페미 남혐 여혐 사회적 병리현상  (2) 2021.07.29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