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Archive»

« 2021/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10-20 02:50

반응형

파업으로 의견이 받아들여지는 세상은 바람직하지 못하다고 생각한다.

정상적이지 않고 변칙적이며, 불합리하다고 생각한다.

만일 극적타결이 되지 않았다면, 그 파업으로 인해 생명이 위중한 분들이 피해를 입게 된다. 상황을 그렇게 놔두면 되겠나?

선제적으로 과하다 싶을 정도로 공권력을 사용하는 문재인 정부에서 이런 것에는 그동안 뭘 하고 있었나?

 

 

1년8개월이면 몰라서 그랬다, 시급해서 그랬다, 시스템이 안되서 그랬다고 눙치기에는 너무 긴 시간 아닌가?

부정부패의 온상이 되고 있는 정부에서는 아무것도 하지 않고 있으면서, 정치에만 집중하고 있으니까,  민생안전보다는 포퓰리즘에만 집중하고 있다고 생각되기 때문이다.

 

재벌타도했던 정부에서는 인권에는 아무런 고려를 하고 있지 않다고 생각된다!

 

http://cbs.kr/FCMyTW

 

보건의료노조 파업 철회 "간호사의 눈물 닦였으면…"

■ 방송 :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FM 98.1 (07:20~09:00) ■ 진행 : 김현정 앵커 ■ 대담 : 나순자 (보건의료노조 위원장) 오늘부터 파업을 예고했던 보건의료노조. 총 파업을 몇 시간 앞둔 지난 밤

m.nocutnews.co.kr

김현정의 뉴스쇼

보건의료노조 파업 철회 "간호사의 눈물 닦였으면…"

 

 

CBS 김현정의 뉴스쇼 2021-09-02 09:47

 

총파업 5시간 앞두고 철회, 정부와 극적 타결

코로나 대응 인력 확충, 처우 개선 등 합의

간호사 갈아넣어 버틴 코로나 대응 1년 8개월

만성 인력부족 넘어 한계 도달해…개선 절실

 

■ 방송 :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FM 98.1 (07:20~09:00)

■ 진행 : 김현정 앵커

■ 대담 : 나순자 (보건의료노조 위원장)

 

오늘부터 파업을 예고했던 보건의료노조. 총 파업을 몇 시간 앞둔 지난 밤. 지난 밤. 마라톤 협상 끝에 극적인 협의를 이뤘습니다. 우려했던 의료공백은 피했는데요. 그런데 이게 막은 정도인 건지 아니면 협의가 완전히 마무리가 된 건지 정확한 상황이 궁금해서 보건의료노조 위원장 잠깐 연결하고 가려고 합니다. 보건의료노조 나순자 위원장 연결이 돼 있습니다. 위원장님, 안녕하세요.

 

◆ 나순자> 네, 안녕하세요.

 

 

◇ 김현정> 그야말로 극적으로 몇 시간 전에 타결이 됐네요.

 

◆ 나순자> 네.

 

◇ 김현정> 우선 그 내용 이야기하기 전에 보건의료노조 단체는 어떤 단체인가 궁금한 분들도 계실 텐데 여기는 간호사 분들을 주축으로 한 단체인 거죠?

 

◆ 나순자> 저희는 의료기관에서 주로 일하고 있는 노동자들이 다 가입돼 있고요. 그중에 간호사는 한 60% 정도 됩니다.

 

◇ 김현정> 60%. 그 외에 물리치료사도 계실 거고 이런 인력들. 의사는 노조를 못 만들게 막아놨으니까 의사들은 거기 안 들어가 있는 거고.

 

◆ 나순자> 아니요. 만들 수 있는데 지금 많이 만들고 있거든요.

 

◇ 김현정> 그래요?

 

◆ 나순자> 아직 저희한테는 들어오지 않았습니다.

 

◇ 김현정> 만들 수가 있습니까? 법적으로.

 

◆ 나순자> 네.

 

◇ 김현정> 그래요? 그런데 보건의료노조에는 어쨌든 들어 있지 않은 상태다, 그 말씀. 지난 4개월 간 13번의 교섭이 있었는데 이게 잘 안 됐거든요. 그러다가 막판에 타결이 된 어떤 과정은 어떻게 됩니까?

 

 

◆ 나순자> 어쨌든 지금 코로나 대유행 시기여서 우리 노조에서도 파업이 목적이 아니라서 요구안이 타결되면. 타결하려고 최선의 노력을 다했고요. 복지부에서도 같은 마음인 것 같습니다. 그래서 잘 타결된 것 같습니다.

 

민주노총 보건의료노조 총파업을 하루 앞둔 1일 서울 여의도 의료기관평가인증원에서 열린 복지부-보건의료노조 13차노정실무교섭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와 나순자 위원장이 자리를 옮기고 있다. 박종민 기자

 

◇ 김현정> '이런 상황 속에서 파업까지는 가지 않아야 된다, 라는 마음이 통했다' 그 말씀이세요.

 

◆ 나순자> 네.

 

◇ 김현정> 쟁점이 여러 가지가 있었습니다만 마지막에 추려졌던 건 한 다섯 가지 정도 되는 걸로 알고 있는데 어떤 어떤 거였죠?

 

 

◆ 나순자> 마지막에는 전담병원에 인력 기준 마련하는 부분들이 조금 안 됐었고요.

 

◇ 김현정> 코로나 전담병원에.

 

◆ 나순자> 네, 코로나 전담병원 인력 기준과 관련해서 (기준 마련). 그리고 두 번째는 지금 야간 근무를 하는 간호사들에게 야간 간호료를 주는데요. 그게 이제 일부는 안 주고 있었어요. 상급종합병원에. 그래서 거기를 주는 것으로 마지막에 합의를 했고요.

 

◇ 김현정> 그건 코로나 전담병원에 대한 것이 아니라 일반적인 이야기인 거죠?

 

◆ 나순자> 네.

 

◇ 김현정> 야간 간호료.

 

◆ 나순자> 그리고 이제 생명안전수당과 관련해서는 복지부하고 우리하고만 합의해서는 안 되잖아요. 그런데 어쨌든 총리님이 방문을 하셔서 그런 그건 정부 차원에서 당장 협의를 해서 하도록 하겠다 이렇게 얘기를 해 주셔서 가능했습니다.

 

 

◇ 김현정> 간호사 대비 환자 비율 법제화, 교대근무제 개선, 교육전담 간호사제 전면 확대. 이런 것들이 이번에 들어가네요.

 

◆ 나순자> 네.

 

◇ 김현정> 그러니까 코로나 상황에 대한 것을 넘어서 다른 일반적인 원래 보건의료노조의 요구사항들도 이번에 합의에 들어간 이런 상황이군요.

 

◆ 나순자> 네, 왜냐하면 코로나 상황 때문에 이런 인력 문제가 심각해진 게 아니라 그 전부터 인력이 워낙에 부족하다 보니까 인력 문제가 심각했었거든요. 그러면서 코로나 시기가 되면서 업무가 가중되다 보니 이게 한계점에 이른 거죠. 그래서 어쨌든 인력이 부족하다, 라는 것들을 서로 인정하고 그 인력이 부족하게 된 원인들에 대해서 이번에 많이 해결을 하려고 노력을 했었습니다.

 

◇ 김현정> 보건의료노조원 전부가 코로나 현장에서 일합니다. 이런 건 아니지만.

 

◆ 나순자> 그런 건 아니죠.

 

 

◇ 김현정> 그런 분들의 이야기를 누구보다 전해 듣고 계실 거예요, 위원장님. 지금 현장은 어떻다고 합니까? 1년 반이 넘어가면서 현장이 참 힘들 것 같은, 우리가 느낄 수는 있습니다마는.

 

(연합뉴스)

 

◆ 나순자> 정말 힘든 상황을 저는 유튜브에 우리 보건의료노조 TV가 있어요. 거기에 어느 중환자 간호사의 눈물이 있는데요. 그거를 꼭 봐주셨으면 좋겠고요. 이러한 상황에서 코로나 환자를 보면서 선별진료소 파견도 가야 되고, 생활치료센터 파견도 가야 되고, 또 중증환자 병동 파견도 가야 됩니다. 그리고 백신 접종 업무까지 해야 되고요. 그야말로 인력을 갈아 넣으면서 지난 1년 8개월을 버텨왔었습니다. 그래서 이대로는 이제는 더 이상 버틸 수 없다, 라는 절박감이 있었던 거죠.

 

◇ 김현정> 파견을 가면, 전담병원이라든지 선별진료소로 파견을 가면 거기에 대한 수당이랄까 이런 게 따로 나오는 건 아닌가요? 정부에서.

 

 

◆ 나순자> 수당은 일부 나오기는 하는데 예를 들어서 생활치료센터에 파견을 가면 거의 한 그런 데는 좀 멀리 있잖아요. 그래서 한 3~4일 전에 연락을 받는 거예요. 그리고 한 2주 동안은 나오지도 못하고. 또 거기에 있는 동안에는 거의 하루에 12시간 이상씩 일을 해야 되고 굉장히 힘든 상황인 거죠.

 

◇ 김현정> 그게 차출되는 형식인가요? 아니면 지원하는 형식인가요? 어떤 식으로 지금은 이루어지고 있습니까? 인력이.

 

◆ 나순자> 지원도 받고 또 없으면 차출도 되고 그런 상황입니다.

 

◇ 김현정> 자원을 일단 우선으로 하고 그래서 모자라면 각 병원에서 차출하는 식으로.

 

◆ 나순자> 네.

 

◇ 김현정> 이게 얼마나 더 길어질지 모르는 상황 속에서 절실한 것이 있다면 뭘까요?

 

◆ 나순자> 그래서 저희가 이번에 전담병원에 적정인력 기준과 관련해서 지금은 이제 현재 있는 인력으로 받을 수 있는 환자보다 확진환자가 워낙 많아지다 보니까 병상도 더 만들면서 환자는 더 많이 입원을 하게 되는데 인력이 부족하게 되는 거죠. 그래서 그런데 또 여기를 임시로 모집을 한 의료진을 파견을 해 주다 보니까 현장에서는 굉장히 문제가 많았습니다.

 

 

◇ 김현정> 그러니까 숙련되지 않은 상태다 보니까 그 인원만큼 충분히 일을 해내기도 어려운 거군요.

 

◆ 나순자> 네, 이분들이 와서 교육을 시켜야 되고요. 교육을 받아야 되고. 그러다 보니까 기존 인력들이 교육하는 것까지 업무가 또 과중이 되는 거예요. 그리고 이분들은 전문적인 업무는 할 수가 없고요. 그런데도 불구하고 임금은 2~3배씩 받아가고 이러다 보니까 굉장히 박탈감도 심해졌고 그리고 또 이게.

 

◇ 김현정> 임금을 2~3배씩 받아간다는 건 무슨 얘기예요? 누가?

 

◆ 나순자> 파견 인력에 대해서는 임금을 좀 많이 줘야 지원을 하잖아요. 급하게 모집을 하다 보니까 임금을 많이 주게 된 거죠.

 

◇ 김현정> 아, 일을 숙련되지 않았는데 임금은 2~3배 가져가는 것에 대해서 그러면 다른 일반 간호사분들은 거기에 박탈감을 느낀다?

 

◆ 나순자> 그럼요. 굉장히 심각했어요. 그런 문제들이.

 

◇ 김현정> 그래요. 그 안에 내부의 그런 갈등도 있었군요.

 

 

◆ 나순자> 네. 그래서 오히려 지금은 파견 인력을 받지 않으려고 하는 그런 병원들도 생겼고요. 그래서 우리가 요구한 것은 인력기준을 만들어서, 적정인력 기준을 만들어서, 인력이 필요한 사람에 대해서는 병원에 대해서는 직접 채용하게 해 달라. 지금은 이제 인건비를 그러면 지원을 해 줘야 되잖아요. 그래서 파견인력에게 주는 임금을 그만큼은 아니어도 채용해서 쓸 수 있도록 병원들한테 (정부가) 직접 주는 게 좋겠다, 라고 저희가 요구를 한 거죠.

 

◇ 김현정> 그게 받아들여진 거예요, 이번에?

 

◆ 나순자> 네, 그렇습니다. 그런데 당장부터는 어렵고요. 이것도 좀 체계를 만들고 이렇게 하려면 11월부터 그렇게 하기로 했습니다.

 

◇ 김현정> 알겠습니다. 일단은 지금 어제도 2000명 넘지 않았습니까? 확진자가. 이제는 2000명이라는 숫자에 우리가 무뎌질 정도로 지금 델타변이로 인한 확진자가 늘어가는 상황 속에서 파국까지 치닫지 않은 거 정말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고요. 이런 문제점들 하나하나 다 해결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위원장님, 고생 많이 하셨습니다. 고맙습니다.

 

◆ 나순자> 네, 감사합니다.

반응형
LIST

'시사窓 > 사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난해 추석엔 하루 확진 100명… 올 추석은 차원 달라 [한판승부] 추석 고비 모임 자제 않으면 전국적 확산 일반병상 입원 비율 90% 육박 유아·청소년·임산부 접종 권고 뒷북방역 지긋지긋  (0) 2021.09.02
1조3000억원어치 필로폰 밀반입 적발 국내 마약 밀수 사상 최대 규모 필로폰 밀수 사범 검찰 적발 멕시코 1조3000억원어치 필로폰 404.23kg 반입 후 호주 수출 경로세탁 예상  (0) 2021.09.02
보건의료노조 파업 철회 간호사 눈물 닦였으면… 총파업 5시간 앞두고 철회 극적 타결 코로나 대응 인력 확충 처우 개선 합의 간호사 갈아버틴 코로나 대응 1년 8개월 한계 도달해…개선 절실  (0) 2021.09.02
민노총 죽이고 싶다 XX벙어리 택배 대리점주 두달간 폭언 불법 태업 업무 방해 하루하루 지옥 8월 30일 극단적선택 CJ택배 대리점주 이모(40)씨 노조원 집단 괴롭힘 사회악 괴물  (0) 2021.09.01
상암동~양평동 잇는 월드컵 대교, 2015년까지 준공 총 3,600억원 증산로 내부순환로 공항로 서부간선도로 연결 월드컵 대교 건설공사 착공 2021년 9월 1일에 개통이 왠말  (0) 2021.08.31
박원순이 막았던 월드컵대교 드디어 개통 서부간선지하도로와 함께 9월1일 개통 예산 대폭 삭감 6년간 공사 진행되지 않아 혈세 1500억원 더 투입 최장 공사 기간 만 11년 4개월  (0) 2021.08.31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