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Archive»

« 2021/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12-02 20:39

반응형

인도가 발전하면 안되는 문제라고 볼 수 있다. 부정부패가 만연한 상황에서 발전이라도 된다면 대규모 부정부패가 일어날 가능성이 높다고 봐야 할 것이다.

저걸 긍정적인 방향으로 바꿔야 할텐데, 어떻게 할 수 있을까?

누군가가 잘못 나서면 목숨이 위태할 수 있을 것이고, 그렇게 몇차례 갱생의 과정을 거치고 나면 그나마 인도의 신인류가 나타나면 세상이 바뀌고, 뭔가 발전이 이뤄지지 않을까 생각이 된다.

세상은 바뀌는데, 도대체 인도에서는 요원해보이기는 하지만, 아주 기회가 없는 것은 또 아닐 것이라 생각한다.

뭔가 혁명 같은 것이 일어날 수 있다면 좋겠다는 생각이다. 그걸 해내는 인물이 나타난다면, 아마도 세상을 호령할 수 있는 권력이 발생될 수 있다고 생각된다.

 

 

그런데, 그 과정이 과연 가능할지 우려스럽다. 아직 현대화가 이뤄지지 않고 있어서 어렵기는 하겠지만, 세상의 변화를 따라가려는 의지가 있다면 대를 이어가면서 정치 개혁, 경제 개혁, 사회 개혁이 일어날 수 있을 거라 보고, 무한한 가능성을 찾을 수 있는 기회를 놓치지 말기를 바랄 따름이다.

 

뭔가 과거에 침몰된 기분이라고나 할까...

 

https://www.donga.com/news/Inter/article/all/20210928/109453674/1

 

뭔가 수상한데…수험생 슬리퍼 뜯어보니 블루투스 휴대폰이

인도에서 공립학교 교사를 선발하는 시험을 치르는 가운데 블루투스를 이용한 부정행위가 발각됐다. 27일(현지시간) 인도 NDTV 등에 따르면 26일 북서부 라자스탄 주 등에서 진…

www.donga.com

뭔가 수상한데…수험생 슬리퍼 뜯어보니 블루투스 휴대폰이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9-28 14:40:00

 

사진출처=뉴스바이트

 

인도에서 공립학교 교사를 선발하는 시험 도중 블루투스를 이용한 부정행위가 발각됐다.

 

 

27일(현지시간) 인도 NDTV 등에 따르면 26일 북서부 라자스탄 주 등에서 진행된 교사 채용 국가시험장에서 블루투스 기능을 이용해 부정행위를 저지른 수험생들이 감독관에게 적발됐다.

 

적발된 수험생들의 슬리퍼 속에는 휴대전화와 심(SIM) 카드가 들어있었다. 또한 수험생들의 귀에는 눈에 보이지 않을 정도로 작은 블루투스 장비가 들어가 있었다. 이들은 이 장비들을 이용해 외부로부터 시험 답을 전해 듣고 있었던 것이다.

 

 

주 전역으로 부정행위 보고가 전해지며 다른 지역 시험장에서도 부정행위자를 적발할 수 있었다. 어떤 주에서는 수험생들에게 슬리퍼를 시험장에서 200m 떨어진 곳에 두고 오라는 명령까지 내렸다.

 

경찰에 따르면 수험생들은 블루투스 슬리퍼를 60만 루비(한화 약 960만 원)에 구매했다. 일부 수험생들은 조직폭력배들의 강요로 구매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출처=뉴스바이트

 

 

인도는 그동안 여러 차례 대규모 시험 부정행위 때문에 진통을 겪었다. 교사 선발 시험, 의과대학 입학시험 등 중요한 시험이 있을 때마다 부정행위를 막기 위해 수험생들의 복장을 규제하거나 인터넷망을 끊기도 했다.

 

2018년 고교 입학자격시험 응시생들은 구두, 운동화 등 신발과 양말 등을 신지 못했고 맨발에 슬리퍼를 신는 것만 허용했다. 2015년 전국적으로 치러진 의과대학 입학 자격 시험에서는 시험지가 유출되고 휴대전화와 블루투스를 이용한 조직적 부정행위가 적발돼 63만 명의 응시자가 재시험을 치른 바 있다.

 

또한 2015년 고교입학자격 시험 당시에는 수험생 학부모와 지인 수십 명이 고사장 건물 벽을 타고 올라가 커닝 페이퍼를 전달하는 모습이 국내외 언론에 대대적으로 보도되면서 학부모와 교사 등 1000명이 체포되기도 했다.

 

2016년 군인을 모집하는 선발하는 시험에서는 부정행위를 막기 위해 응시자에게 팬티만 입힌 채 시험을 보게 하기도 했다.

'시사窓 > 교육'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언어학자 대선 토론 '나이가 몇이야?' 나오는 이유 '커피 나오셨습니다' 틀린 줄 알고도 써 나이 묻는 이유? 호칭 달라져 일상 권력관계 언어 반영 대권 노린다? 언론은 누구 편일까?  (0) 2021.10.08
이준석-유승민 경희대 총여학생회 폐지 환영 여가부 폐지해야 민주적 압도적 표 차 결론 의미 수명 다한 조직 도움 않되는 기구 당사자조차 거부 현실 찬성 2680표(63.45%) 34년만  (0) 2021.09.29
뭔가 수상한데…수험생 슬리퍼 뜯어보니 블루투스 휴대폰 인도 공립학교 교사 선발 시험 블루투스 이용 부정행위 발각 여러 차례 대규모 시험 부정행위 때문에 진통  (0) 2021.09.29
발 씻을 때 물만 뿌리나요? ‘이것’ 생기는 지름길 비누 이용하지 않고 물로만 발 씻을 경우 무좀이 생길 수 있어 주의 무좀 예방 ‘꼼꼼한 발 씻기’부터 시작  (0) 2021.09.24
유은혜 조민 입학 취소, 부산대 절차 하자 없는지 지켜볼것 교육정책 정치권 여론몰이 마녀사냥 휘둘리는 것? 부산대 당사자 소명 기회 보장 청문절차 포함한 절차 진행해야 할 것  (0) 2021.09.10
홍대 미대교수 학생들에게 성관계 요구하고 성희롱 너랑 성관계할 것 밝히게 생겼다 지금까지 피해 학생 10명 공동행동 기자회견 후 파면요구서 학교 측에 전달 홍등대?  (0) 2021.09.09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