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Archive»

« 2021/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12-02 20:39

반응형

얼굴, 목, 겨드랑이, 샅, 똥꼬 등등 깨끗하게 씻는다. 하지만 발에는 그리 신경 쓰지 않는 경우가 많아서, 옛날에는 대야에 물부어서 제대로 씻었지만, 샤워부스에서 씻는 경우라면 좀 하대하지 않았나 싶다. 비누칠을 옛날에는 많이 했던 것 같은데, 아파트 살면서 좀 달라졌다. 그래서 좀 아쉽게 씻지 않았나 반성해보게 된다.

 

개인적으로는 신기하게도 오른쪽 발은 깔끔한데, 왼쪽만 이상하게 꺼칠하다. 뭘 잘못했나 싶기도 하지만, 오른쪽과 뭐가 다를까? 싶은 궁금증이 있다.

 

 

무좀균이라 생각되는데, 신기하게도 좌우가 다를 수 있다는 것도 신기하다. 아마도 좌심실과 우심실이 달라서 들어가는 피와 나오는 피가 다르다 정도가 아닐까?

깔끔하게 한번 제거해봐야 할 거 같다.

 

이전에 처갓집 근처 의원에서 치료하고 약을 먹고 난 뒤에 한동안 괜찮았다가 다시 재발한 것 같다. 신발의 문제인것 같기도 하고, 건강 상에 뭔가가 달라진 것 같기도 하고...

완치는 어려운 걸까?

 

 

https://m.health.chosun.com/svc/news_view.html?contid=2021092301248 

 

발 씻을 때 물만 뿌리나요? ‘이것’ 생기는 지름길

발 씻을 때 물만 뿌리나요? ‘이것’ 생기는 지름길 전종보 헬스조선 기자 무좀 예방은 ‘꼼꼼한 발 씻기’부터 시작된다. 외출 후에는 비누를 이용해 발바닥과 발가락 사이를 잘 닦아야 무좀균

m.health.chosun.com

발 씻을 때 물만 뿌리나요? ‘이것’ 생기는 지름길

전종보 헬스조선 기자

 

2021/09/24 07:30

 

 

▲ 비누를 이용하지 않고 물로만 발을 씻을 경우 무좀이 생길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무좀 예방은 ‘꼼꼼한 발 씻기’부터 시작된다. 외출 후에는 비누를 이용해 발바닥과 발가락 사이를 잘 닦아야 무좀균 등으로부터 발을 지킬 수 있다.

 

 

간혹 대충 물만 끼얹는 식으로 발을 닦기도 하는데, 이 같은 습관은 무좀을 유발하는 주요 원인이 된다. 특히 찜질방·사우나·수영장과 같이 맨발로 걷는 곳을 다녀온 후에는 비누를 이용해 더욱 꼼꼼하게 발을 씻어야 한다. 이 같은 장소는 무좀균 전염 위험이 높은 곳으로, 무좀균이 섞인 각질 조각을 밟다보면 발에 무좀균이 붙어 무좀을 일으키게 된다.

 

비누로 발을 씻은 뒤 로션을 발라주는 것도 중요하다. 발에 로션을 바를 경우 건조함과 각질이 줄어드는 반면, 비누로 발을 씻은 뒤 로션을 바르지 않으면 건조해지는 것은 물론 갈라지고 상처가 날 수도 있다. 로션은 발 전체에 바르되, 발가락 사이는 습하므로 가급적 빼고 바르는 게 좋다. 로션을 고를 때는 유분기가 적은 제품을 선택하도록 한다.

 

 

발뿐 아니라 신발 역시 주기적으로 세척·관리해야 한다. 특히 양말을 신지 않은 채 착용하는 슬리퍼, 샌들 등은 발바닥이 닿는 부위에 곰팡이균이 증식할 위험이 큰 만큼, 일정 주기를 정해 세척하도록 한다. 세척이 힘든 경우 소독용 알코올이나 전용 세정제 등을 이용해 바닥면을 소독·세척하는 것도 방법이다.

 

한편, 무좀 예방을 위해서는 지나치게 발 각질을 제거하는 것 또한 삼가야 한다. 발 각질을 무리하게 없앨 경우, 피부 보호막이 사라져 오히려 균 침투가 용이해지기 때문이다. 발바닥이 두꺼운 사람이 가끔 각질제거를 하는 것은 괜찮지만, 당뇨병 환자나 피부가 얇은 사람은 제거하지 않는 게 좋다. 발톱을 깎을 때 무리하게 발톱 주변 각질(큐티클)을 제거해서도 안 된다. 발톱과 살에 틈새가 생기면 2차 감염이 발생할 수 있다. 특히 당뇨병 환자는 발에 상처가 나면 염증·궤양으로 진행되는 ‘당뇨발’ 합병증이 생길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시사窓 > 교육'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준석-유승민 경희대 총여학생회 폐지 환영 여가부 폐지해야 민주적 압도적 표 차 결론 의미 수명 다한 조직 도움 않되는 기구 당사자조차 거부 현실 찬성 2680표(63.45%) 34년만  (0) 2021.09.29
뭔가 수상한데…수험생 슬리퍼 뜯어보니 블루투스 휴대폰 인도 공립학교 교사 선발 시험 블루투스 이용 부정행위 발각 여러 차례 대규모 시험 부정행위 때문에 진통  (0) 2021.09.29
발 씻을 때 물만 뿌리나요? ‘이것’ 생기는 지름길 비누 이용하지 않고 물로만 발 씻을 경우 무좀이 생길 수 있어 주의 무좀 예방 ‘꼼꼼한 발 씻기’부터 시작  (0) 2021.09.24
유은혜 조민 입학 취소, 부산대 절차 하자 없는지 지켜볼것 교육정책 정치권 여론몰이 마녀사냥 휘둘리는 것? 부산대 당사자 소명 기회 보장 청문절차 포함한 절차 진행해야 할 것  (0) 2021.09.10
홍대 미대교수 학생들에게 성관계 요구하고 성희롱 너랑 성관계할 것 밝히게 생겼다 지금까지 피해 학생 10명 공동행동 기자회견 후 파면요구서 학교 측에 전달 홍등대?  (0) 2021.09.09
부산대 거짓말 조민 성적 3등 아닌 24등 표창장 원서에 썼다 法 위조 표창장 없으면 1단계 탈락 1학년 활동 부분 수상 및 표창 실적란 모두 공란 피해자코스프레 지지자 가스라이팅  (0) 2021.09.01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