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Archive»

« 2021/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12-02 20:39

반응형

아픈 기억이 있는 은행이 있다. 동남은행이다. 회사 초년생 때 파견근무를 하던 직장이었다. 뛰어난 전산 인력이 많아 안정적으로 영업하고 있던 동남은행이 갑작스럽게 주택은행에 합병이 됐고, 또 국민은행에 합병됐다. 그래서 계약은 끝났고, 그 뒤로는 동남은행은 소식으로만 듣고, 같이 일했던 직원들도 뿔뿔이 흩어졌고, 개인적으로도 힘겨운 전산직이 이어졌다.

 

조국 일가가 진 빚이 거기에 있었다니, 깜짝 놀랄 일이다. 당시에 정치인이나 유명인의 재산이 동남은행에 계좌로 있는지 조사해갔었다. 국세청(이었나? 금융감독원)으로 자료를 보내곤 했다. 누구인지, 얼마인지는 기억이 나지 않지만 요청된 자료를 검색해 자료로 만들어 릴테이프에 저장해 보내곤 했다.

 

 

요즘도 그러지 않을까? 아니면 이미 전 계좌정보를 갖고 있는 시스템을 만들어뒀겠지?

 

비트코인으로 밀린 체납액을 찾아서 징수했다는 기사를 볼 때마다 그 때가 생각나곤 했다.

 

조국도 연관 되어 있다니 놀랄 따름이다.

 

 

“조국 일가, 갚지 않은 채권 원리금 134억 원”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가 21년간 갚지 않아 불어난 나랏빚이 134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강민국 국민의힘 의원이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www.donga.com

“조국 일가, 갚지 않은 채권 원리금 134억 원”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18 13:11:00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동아일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가 21년간 갚지 않아 불어난 나랏빚이 134억 원에 가까운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강민국 국민의힘 의원이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 채권 추심 기관인 캠코가 보유한 조 전 장관 일가에 대한 채권 원리금은 원금 잔액 22억1000만 원, 이자 111억7000만 원을 합쳐 총 133억8000만 원이다.

 

조 전 장관 일가에 대한 채권은 ‘웅동학원 채권’과 ‘기술보증기금 채권’으로 구성된 무담보 채권이다.

 

728x90

먼저 ‘웅동학원 채권’은 조 전 장관의 부친이 보증을 서 웅동학원이 동남은행으로부터 1995년 30억 원, 1998년 5억 원을 각각 대출받은 뒤 연체된 대출잔금채권이다. 1998년 동남은행이 파산하자 한국주택은행을 거쳐 1999년 캠코가 이 부실 채권을 인수했다. 이후 회수된 채권 금액은 2001년 19억9000만 원, 2018년 1억7000만 원 등 21억6000만 원이 전부다. 지난달 기준 잔액은 원금 잔액 13억4000만 원에 이자 73억9000만 원을 합친 87억3000만 원이다.

SMALL

‘기술보증기금 채권’은 조 전 장관의 부친이 대표로 있던 고려종합건설, 코리아코팅엔지니어링이 1995년 기술신용보증기금의 보증을 받아 농협, 부산은행, 주택은행에서 대출받은 8억7000만 원에 대한 연대보증채권이다. 1997년 고려종합건설, 코리아코팅엔지니어링의 부도 이후 기술보증기금이 대위변제했고, 2001년 고려시티개발 등 3개 법인에 구상권을 청구했으나 돈을 갚지 않자 기술보증기금은 2013년 10월 캠코에 채권을 넘겼다. 캠코는 지난 8년간 채권을 회수한 적이 없었다. 지난달 기준 잔액은 원금 잔액 8억7000만 원에 이자 37억8000만 원을 합친 46억5000만 원이다.

 

강 의원은 조 전 장관 일가의 채권이 늘어나는 데도 캠코의 회수 의지가 부족하다고 비판했다. 그는 “캠코 내 채권 추심 횟수 등에 대한 규정이 없음에도 조 전 일가 채권에 대한 캠코의 변제독촉 실적은 2001∼2021년 21년간 184회에 불과했고 단순 우편 채무변제 안내장 발송이 대부분”이라며 채권 회수 방안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시사窓 > 경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국세청, 40만 라이더 세금 걷는다 배달플랫폼 업계는 당장 발등에 불이 떨어져 특수형태근로종사자(이하 특고) 직종 산재보험 적용 제외 신청 사유 제한 사실상 산재보험 제도 의무 가입 전환  (0) 2021.10.21
‘대장동 판박이’ 백현동, 민간업자 아내까지 2000% 수익 챙겨 이재명 성남시장 재임 중 인허가 특혜 통해 민간 큰 이익 많았는지 특검 통해 밝혀야 시행사 성남알앤디PFV 아시아디벨로퍼  (0) 2021.10.21
조국 일가, 갚지 않은 채권 원리금 134억 원 21년간 갚지 않아 불어난 나랏빚 웅동학원 동남은행 1995년 30억 원, 1998년 5억 원을 각각 대출받은 뒤 연체된 대출잔금채권  (0) 2021.10.18
토스뱅크 연말까지 대출 전면 중단 영업 9일 만에 한도소진 금융당국, 대출총량 5천억 한도 준 뒤 8천억 상향요청 거절 연 2% 입출금 통장 18일부터 대출외 모든 서비스 재가동  (0) 2021.10.14
김헌동 SH사장 내정자 대선 부동산 공약 마음 안 들어 부동산 정책 비판 서울시의회 반대의견 분양원가 공개 분양가상한제 SH 집값 잡을 것 대장동 본질? 특정인에 1조원 귀속 특혜 사건  (0) 2021.10.14
[파일첨부] 뿌리는 탈취·살균제 '과장광고' 봇물…살균력 0.45%도 한국소비자원 살균·향균 성능 표시·광고 온라인 판매 분사형 제품 20개 살균력 시험검사 실태조사  (0) 2021.10.14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