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택배 못받았다 환불 받고 배송기사 걱정한 고객 CCTV 속 반전 택배기사가 배송완료 후 찍은 사진 CCTV에 포착된 고객이 택배 상자를 발로 집안에 밀어 넣는 모습 33만8000원 커피머신

시사窓/사회

by dobioi 2022. 9. 12. 07:59

본문

반응형

비양심적인 사람이다. 쿠팡맨으로 열심히 뛰어다니며 일해도 돈은 그렇게 많이 벌지 못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그래서 그들이 수고해주는 것에 대한 감사를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쿠팡은 사실 배송 노동자에게 보상을 제대로 하지 않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열정 페이를 노동자에게 강요하도록 만들어진 시스템이라 생각되어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다.

 

그런데, 이런 배송된 물건이 없어졌다며 사기를 치는 나쁜 고객이 있어서 사회적인 문제가 될 것 같다. 알려진 것만 이렇고, 이렇게 해서라도 다행히 알려진 것이 적을 것이라 생각된다. 몇 퍼센테이지일지는 모르지만 상당수가 손해를 보고서도 계속 일하기 위해 덮고 넘어갈 거라 생각한다.

 

사실 택배기사들의 저임금, 강도 높은 노동에 대해서 생각을 해줘야 이런 사기를 치지 않을 거라 생각한다.

 

 

사회 일반

“택배 못받았다” 환불 받고 배송기사 걱정한 고객…CCTV 속 반전

최혜승 기자 

입력 2022.09.11 16:48

 

택배기사가 배송완료 후 찍은 사진(왼쪽), CCTV에 포착된 고객이 택배 상자를 발로 집안에 밀어 넣는 모습/ 연합뉴스

 

택배물을 수령해놓고선 “배송받지 못했다”며 물건값을 전액 환불받은 한 고객의 행각이 CCTV에 포착돼 들통났다.

 

1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쿠팡의 하청 택배사에서 일하는 택배기사 A씨는 지난 7월 말 경기도 한 아파트에 33만8000원 상당의 커피 머신을 배송했다. A씨는 택배물을 현관문 앞에 배송한 뒤 고객에게 인증 사진을 찍어 보냈다.

 

하지만 이 고객은 물건을 받지 못했다며 쿠팡 측에 전액 환불을 요청해왔다고 한다. 배송 인증 사진에는 현관문 호수가 흐릿하게 찍혀있어 고객 집 앞에 제대로 배송했다는 점을 증명하기 어려웠다고 한다.

 

A씨는 분실물을 찾기 위해 며칠 동안 해당 아파트 단지 10개동을 뛰어다녔으나 끝내 택배 상자를 발견하지 못했다. 결국 A씨는 쿠팡에 물건값을 전액 배상했다고 한다. 이 과정에서 해당 고객은 “분실 건을 왜 기사님이 다 물어줘야 하느냐”며 A씨를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한다.

 

택배사 측은 정산 기간인 지난달 2일 이런 사연을 전해 들었다. 업체가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경찰의 도움을 받아 아파트 엘리베이터 CCTV를 확인해 보니, 범인은 ‘택배를 받지 못했다’고 신고한 고객 본인이었다. CCTV 영상에는 해당 고객이 택배 상자를 발로 밀어 집안에 들여놓는 장면이 담겨 있었다. 이후 그는 커피머신을 받지 못했다며 거짓 신고를 했고, 환불받은 뒤 물건값을 챙긴 것이었다.

300x250

이런 행각이 들통나자 해당 고객은 택배 기사에게 잘못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연합뉴스에 “택배기사들은 이런 일이 있으면 금전적 정신적 손해가 이만저만이 아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고객의 위선적인 모습이 더 괘씸하다”며 “사기 혐의로 경찰에 고소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https://www.chosun.com/national/national_general/2022/09/11/YFQ32QDIGRH4HMQGGGVFSX6ANM/ 

반응형

'시사窓 > 사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야밤에 차 브레이크 잘라놓은 그놈 아내 내연남이었다 주차장 관리자 실시간 CCTV 감시 해당 장면 목격 브레이크 오일선을 절단 살인미수 혐의를 적용할 단서 못찾아  (0) 2022.09.13
경찰, 성남FC 후원금 의혹 이재명 소환없이 검찰로 송치 경기남부경찰청 두산건설로부터 용도변경과 관련한 청탁 성남FC에 후원금을 내도록 한 혐의 제3자 뇌물죄  (0) 2022.09.13
택배 못받았다 환불 받고 배송기사 걱정한 고객 CCTV 속 반전 택배기사가 배송완료 후 찍은 사진 CCTV에 포착된 고객이 택배 상자를 발로 집안에 밀어 넣는 모습 33만8000원 커피머신  (0) 2022.09.12
포항 지하주차장의 기적 2명이 살아나왔다 태풍 힌남노 덮쳐 주차장에 차 빼러 간 주민들 생사 희비 관리사무실 안내 방송을 듣고 차를 빼기 위해 집을 나선 뒤 차량 2대 소유  (0) 2022.09.07
급류가 소용돌이 쳤다 폭우때 지하주차장 위험한 이유 무릎높이 물 차면 계단 못오르고 문 안열려 빗물 유입 생각보다 빨라 빨리 차빼면 되지 오산 차 시동 걸어도 빗물 경사로 못 오른다  (0) 2022.09.07
지하주차장에 차 빼러갔다가 포항 한 아파트 주민 7명 실종 포항에서만 9명 실종 제11호 태풍 힌남노 영향 폭우 쏟아져 차량 이동 방송 오천읍 지하주차장서도 연락 두절 신고  (0) 2022.09.06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