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Archive»

« 2021/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12-02 22:39

반응형

이런 미친 교수... 미친 잡것을 봤나...

이런 것들이 부정입학에 깊숙히 관여하고, 뒷돈을 받거나, 부당한 입학을 사주받고 부정을 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

아마도 제정신이 아니거나, 야동에 푹 빠져서 살면서 이성을 잃은 것이 아니가 생각된다.

혼자서 말하거나, 비슷한 성향의 친구들과 나눠야 할 천한 말을 학생들에게 하다니...

거세를 하고, 광장에 묶어 둬서 돌로 쳐서 죽여도 시원찮을 잡것이다.

 

홍대 미대 교수 전원이 다 욕을 먹을 수 있는 상황이니, 딱 꼬집어서 한놈만 내보내라.

아니면 명예 실추당할 것이라 본다.

더불어민주당이 더불어더듬당이라고 비아냥거리듯 홍대가 홍등대인가?

 

 

https://www.donga.com/news/Society/article/all/20210908/109160032/1

 

“성관계 날짜 잡자”… 수년간 제자 성희롱한 홍대 미대 교수

홍익대 미술대학 교수가 학생들에게 성관계를 요구하고 폭언을 일삼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홍익대 학생 등으로 구성된 ‘홍익대 미대 인권 유린 A 교수 파면을 위한 공동행동(공동행…

www.donga.com

“홍대 미대교수, 학생들에게 성관계 요구하고 성희롱”

 

입력 | 2021-09-09 03:00:00

학생들, 피해사례 폭로… 파면 요구

 

8일 서울 마포구 홍익대학교 앞에서 열린 홍익대 미대 인권유린 A교수 파면 요구 기자회견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1.9.8/뉴스1

 

홍익대 미술대 교수가 학생들에게 성관계를 요구하고 폭언을 일삼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홍익대 학생 등으로 구성된 ‘홍익대 미대 인권 유린 A 교수 파면을 위한 공동행동’(공동행동)은 8일 기자회견을 열고 A 교수가 2018년부터 3년간 강의실 안팎에서 학생들에게 자행한 성희롱 피해 사례 등을 폭로했다. 현재까지 피해 학생만 10여 명에 이른 것으로 알려졌다.

 

공동행동이 공개한 제보에 따르면 A 교수는 지난해 초 대학원 강의 도중 한 여학생에게 “너는 작가를 하지 않았으면 ‘n번방’으로 돈을 많이 벌었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제보에는 A 교수가 강의실에서 “너랑 나는 언젠가 성관계를 하게 될 것 같지 않느냐” “차라리 날짜를 잡자”는 등 성관계를 요구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대학 측에 A 교수에 대한 파면요구서를 전달한 공동행동은 다음 달 A 교수를 형사 고발할 예정이다.

 

 


홍익대 미술대학 학생회와 여성단체 등 17개 단체가 모인 ‘홍익대 미대 인권유린 A교수 파면을 위한 공동행동(공동행동)’은 8일 서울 마포구 홍익대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대 A교수에 대한 조속한 파면 및 피해자 보호조치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공동행동에 따르면 A교수는 여학생들을 상대로 “(텔레그램) n번방으로 돈 많이 벌었을 것 같다”, “너랑 나랑 언젠가는 성관계를 하게 될 것 같으니 날짜를 잡자”는 성희롱적 발언을 수차례 한 것으로 파악됐다.

또 A교수는 “자신과 같은 영향력을 가진 사람과 잠자리를 가져야만 성공할 수 있다”며 학생들에게 잠자리를 강요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게다가 사석에서 자신의 성매매 경험 등 성 경험을 얘기하고, 특정 학생 이름을 거론하며 “따먹지 마라”라고 말하는 등 학생들을 성적 대상화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부 남학생들에겐 “게이 같다”, “자위한 것 아니냐”며 수업 중 공개적으로 성적 모멸감을 준 것으로도 파악됐다.

 


이뿐만 아니라 A교수는 학생들의 개인 신상 정보를 수업 중에 공개해 망신을 주거나 우울증, 공황장애 등 병력이 있는 학생을 비하하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단체는 A교수가 교권을 남용하고, 좁은 예술계 안 위력을 사용해 학생들 입에 재갈을 물렸다고 주장했다. 공동행동은 “A교수가 학생들을 불러 자신의 이익을 위한 외주 작업을 강요하고, 개인 매장을 개점할 때나 뒤풀이 회식 때 학생들을 동원하기도 했다”며 “실제로 참석하지 않은 학생들을 색출해 추궁하기도 했다”고 목소리 높였다.

A교수의 눈 밖에서 벗어날 시 학생들은 학교 성적에서 불이익을 받거나, 각종 협박을 받았다고 공동행동은 전했다. 단체는 “A교수가 ‘협박하는 것 맞다. 분란 만들면 앞으로 아트 신에 발도 붙이지 못하게 하겠다’, ‘사람 앞길 막기는 쉽다’는 취지로 위화감을 조성했다”고 폭로하기도 했다.

이들 단체에 따르면 A교수의 이 같은 행위는 지난 2018년부터 이어져 왔고, 피해 학생은 10여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양희도 홍익대 미술대학 학생회장은 이날 “A교수의 권력 남용과 권력형 성폭력 문제는 우리 미술대학과 홍익대 전체에서 지속적으로 발생했지만, 사건 대부분은 조용히 지나갔다”며 “학우 여러분께 부탁한다. 피해자 학우 분들의 싸움에 함께 해달라”고 요구했다.

강민진 청년 정의당 대표는 “교수의 만행은 부적절한 언행이 아닌 범죄다”라며 “2차 피해가 불 보듯 뻔하기에 A 교수를 파면하기 전 직위 해제를 하고, 피해자와 분리조치를 하고 보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동행동은 “A교수는 교수라는 위치를 이용해 학생들을 착취하고 군림해왔다”며 “우리는 그의 제자이기를 거부하고, 학생으로서 A교수의 영구 파면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마치고 홍익대 측에 파면요구서를 전달하고, 피해 사례를 추가 접수할 예정이다. 이를 토대로 오는 10월 A 교수를 경찰에 고발할 예정이다.

'시사窓 > 교육'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발 씻을 때 물만 뿌리나요? ‘이것’ 생기는 지름길 비누 이용하지 않고 물로만 발 씻을 경우 무좀이 생길 수 있어 주의 무좀 예방 ‘꼼꼼한 발 씻기’부터 시작  (0) 2021.09.24
유은혜 조민 입학 취소, 부산대 절차 하자 없는지 지켜볼것 교육정책 정치권 여론몰이 마녀사냥 휘둘리는 것? 부산대 당사자 소명 기회 보장 청문절차 포함한 절차 진행해야 할 것  (0) 2021.09.10
홍대 미대교수 학생들에게 성관계 요구하고 성희롱 너랑 성관계할 것 밝히게 생겼다 지금까지 피해 학생 10명 공동행동 기자회견 후 파면요구서 학교 측에 전달 홍등대?  (0) 2021.09.09
부산대 거짓말 조민 성적 3등 아닌 24등 표창장 원서에 썼다 法 위조 표창장 없으면 1단계 탈락 1학년 활동 부분 수상 및 표창 실적란 모두 공란 피해자코스프레 지지자 가스라이팅  (0) 2021.09.01
대우중공업 김규환 명장의 이야기 성공원칙은 아래 3가지다. 1. 부지런하면 굶어죽지 않는다. 2. 준비하는 자에게는 반드시 기회가 온다. 3. 목숨 걸고 노력하면 안 되는 것이 없다.  (0) 2021.08.31
조민 부산대 입학 취소 직후…고려대도 위원회 꾸렸다 교육부 학위 취소는 대학의 자율적 판단 여권 정청래 고려대 압박…교육부가 강력 제동 걸어라 조국수호실패  (0) 2021.08.24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