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흐릿한 하늘이 부분 구름이 걷히면서 햇살이 가을 하늘을 뒤덮고 있다. 기온이 아직은 26도여서 산책을 하기에도 시원하지 않고 덥다.

 

먹는 코로나19 치료제를 질병청에서 구입하겠다 하고 있다. 백신을 접종하게 되는 것보다 용이하기 때문에 경우에 따라 부작용이 우려되는 분들을 위해서는 좋지 않을까? 생각된다.

 

대통령이 코로나백신 접종을 할 당시에도 이상하게도 나이에 맞게 아스트라제네카를 접종했다고 말하지만 아무래도 다른 백신을 접종한 것 같은 분위기가 있다. 물론 청와대와 민주당에서는 아니라고 말하지만 경황상, 정황상 이상하다 추측해보지 않을 수 없다. 신기하게도 뉴스가 녹화된 것이 나왔고 중간에 브레이크 타임이 있었던 것이 오해를 살만하고, 재접종한 것도 시점이 애매한 것이다. 필자의 부모님께서는 아스트라제네카를 맞으라는 대로 접종하셧다.

 

 

힘없고, 돈없고, 아무것도 모르는 분은 그냥 이상한 백신을 접종하는가 하면, 대통령은 우월적 권력을 악용하여 거짓으로 접종한 것은 이상하다 말하지 않을 수 없다. 그냥 대통령이니까 화이자 맞았다 라고 하는 것이 오히려 낫지 않았을까? 진실을 말하면 국민은 받아들여줄 것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뭘 걱정했는지 거짓을 하고 있는 걸 보면, 국민을 어떻게 생각하는 대통령인지 판단할 수 있는 것이 아니겠나?

 

어쨌든 이제는 먹을 수 있는 코로나19 치료제가 나왔다고 하니, 효과는 어떨지 모르겠지만 안전성이 높아서 신뢰 정도가 다르지 않나 생각된다.

진실을 말하는 분이 대통령이 됐음 좋겠다. 거짓말하는 것이 분명해보이는데도 또 거짓으로 거짓을 덮어버리려는 대한민국 대통령이라면, 국내적도 그렇고, 국제적 신뢰도가 떨어지는 것이 문제라 생각한다.

끈 떨어진 권력이 거짓까지 하게 된다면, 도대체 무엇을 얻을 수 있을까?

 

국민이 그걸 그냥 봐줄까?

 

 

https://www.hani.co.kr/arti/society/health/1013681.html 

 

질병청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선구매 협의 중”

머크사 치료제, 입 원 가능성 50% 낮춰 “계약내용은 제약사 협의 뒤 공개 예정”

www.hani.co.kr

질병청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선구매 협의 중"

이재호 기자

 

등록 2021-10-03 17:32

수정 2021-10-03 17:43

 

머크사 치료제, 입 원 가능성 50% 낮춰

“계약내용은 제약사 협의 뒤 공개 예정”

 

미국 제약사 머크와 리지백 바이오세라퓨틱스가 개발하고 있는 ‘먹는 코로나19 바이러스 억제제’가 바이러스 감염자의 입원 가능성을 50% 줄여준다는 임상시험 결과가 나왔다. AP 연합뉴스

 

미국의 제약회사 머크사가 개발 중인 먹는 코로나19 바이러스 억제제가 확진자의 입원 가능성을 절반 가까이 줄여주는 것으로 확인된 가운데, 정부가 선구매를 위한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질병관리청은 3일 머크사(MSD)가 리지백 바이오세라퓨틱스와 함께 개발한 경구용 코로나19 바이러스 억제제 ‘몰누피라비르’와 관련해 “중간임상 결과에 대해 통보받았고, 사망률 감소, 변이바이러스 (억제) 효과 등 긍정적인 결과로 생각한다”며 “선구매에 대한 구체적인 협의를 진행하고 있지만 협의 과정에 대해서는 비공개가 원칙으로, 계약완료 등 일정 시점에 제약사와 협의하여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1일 머크사는 가볍거나 중간 정도의 증세를 보이는 코로나19 확진자 775명을 대상으로 몰누피라비르를 투약해 3상 임상시험을 중간 분석한 결과를 내놨다. 이를 보면, 약을 복용한 환자의 병원 입원 가능성(중증화)이 약을 먹지 않은 환자의 절반 이하로 나타났다. 머크사는 올해 말까지 몰누피라비르 1천만개 정도를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미 정부는 지난 6월 170만명분의 약 공급 계약을 맺었다.

 

 

앞서 정부가 올해 예산 168억원과 내년도 예산 194억원을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 확보를 위해 책정한 사실이 <한겨레>보도를 통해 알려진 바 있다. 코로나19 확진자 한 명이 몰누피라비르를 복용하는 비용이 92만원인 것을 고려하면 모두 3만8천명이 복용할 수 있는 양이다.

 

전문가들은 ‘단계적 일상 회복’이 진행되는 가운데 부족한 병상 부담을 줄이기 위해 정부의 적극적인 도입 추진이 꼭 필요하다면서도, 백신 가격(약 2만원)의 수십 배가 훌쩍 넘는 가격 때문에 위중증 환자 위주로 투약이 이뤄질 가능성이 클 것으로 내다봤다. 김윤 서울대 의대 교수(의료관리학)는 “약 가격이 비싸다고 해서 국민에게 본인부담금을 내도록 하는 것은 국민 입장에서 납득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다만 남용될 가능성도 있어, 투약 기준이 마련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